한국MS, 삼성 사내 메신저 시장서 ‘IBM’ 밀어냈다

가 +
가 -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삼성 그룹사에 오피스 커뮤니케이션 서버(OCS; Office Communication Server) 2007를 제공했다. 삼성그룹사는 IBM의 세임타임(Sametime) 기반 ‘삼성메신저’를 사용해 왔는데 지난 2007년 하반기 이 엔진을 마이크로소프트 제품으로 교체하면서 그룹사 별로 단계적으로 적용할 것으로 알려졌다.

OCS 2007은 인스턴트 메시징, 인터넷전화(VoIP), 오디오와 비디오 회의 등을 지원하는 통합 커뮤니케이션(UC; Unified Communications)의 핵심 솔루션으로 기존 교환기는 물론 IP PBX와 기업 내에 사용하고 있는 다양한 응용프로그램들과 연동할 수 있어 업체간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다.

삼성그룹사 소속 10만 여명을 대상으로 제공되는 ‘삼성메신저’는 삼성SDS에서 개발 제공하고 있는 그룹웨어인 ‘마이싱글’과 연동된 사내 커뮤니케이션 툴로 기업 내부에서만 활용할 수 있다. 최근 기업들은 실시간 커뮤니케이션 도구로 각광받고 있는 사내 메신저에 인터넷전화와 화상 회의 기능을 접목하면서 출장비용을 줄이고 있다.

삼성SDS의 경우 모바일데스크(MobileDesk)라는 이름의 푸시 메일 서비스도 선보이면서 삼성 그룹사를 대상으로 고객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서비스는 기존에 사용하던 이메일 계정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모바일 이메일 서비스의 가장 큰 취약점이었던 보안 문제를 실시간 메일중계센터(NOC:Network Operating Center)와 강력한 보안성을 탑재한 기업용 이메일 시스템 커넥터를 통해 해결했다. 삼성SDS는 메일중계센터에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익스체인지 서버(Exchange Server)를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2007년 삼성 그룹사가 UC 구축을 위한 인프라로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의 OCS 2007을 도입함에 따라 향후 어떤 형태로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만 하더라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와 협력을 강화하는 등 삼성과 마이크로소프트의 협력이 통합 커뮤니케이션 시장에까지 영향을 미친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통합 커뮤니케이션 시장에서 한국IBM과 치열한 경쟁을 하고 있는데 국내 최대 기업을 고객사로 확보하면서 시장 리더십을 가져갈 수 있게 됐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SK커뮤니케이션즈, 대우해양조선, 공군, 현대캐피털, SKC&C 등에 OCS 2007 서버를 공급, 관련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한편, 초대형 고객사를 경쟁사에 빼앗긴 한국IBM은 지난해 국민은행에 세임타임 기반의 메신저를 제공하는 등 신규 고객사도 확보한 상태로 경쟁이 끝난 것이 아니라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