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리모(LiMo) 이사회 가입

가 +
가 -

SK텔레콤(www.sktelecom.com)이 전세계 리눅스(Linux)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의 기술 규격을 주도하는 ‘리모((LiMo Foundation)’의 이사회 멤버로 확정됐다.

이에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2008년 5월 ‘리모’의 회원사로 처음 참여하였으며, 일 년 만에 이사회에 이사로서 활동하게 된 것이다.

리모(LiMo)는 글로벌 통신업체, 제조업체, 반도체 업체 등으로 구성된 범 세계적인 리눅스 모바일 플랫폼 개발 협의체로써 현재  노키아의 심비안, 구글(Google)의 안드로이드(android), 마이크로 소프트의 윈도우 모바일 등 과 함께 전세계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limo

리모는 2007년 1월, 리눅스 운영체제(OS)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 표준화 개발을 위해 삼성전자, 모토로라, 보다폰, NTT도코모, NEC, 파나소닉 등 6개 회사가 설립했으며, 올 해 SK텔레콤과 텔레포니카(Telefonica)가 이사회 멤버로 가입하면서 현재 이사회에는 삼성, 보다폰 등13개 업체가 참여하고 있고, 리모의 회원사로는 국내업체 중 KTF, ETRI 등이 활동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이번 리모 이사회 가입을 계기로, 기술 라이선스 정책 결정이나 기술 협력 체계 구축 등의 주요 의사결정에 관여하게 됐고, 특히 SK텔레콤이 보유하고 있는 서비스와 관련 애플리케이션의 규격을 전세계 표준으로 반영하거나 도입하는 것이 더욱 용이해 지게 됐다고 강조했다.

향후 SK텔레콤은 이사회의 멤버로서 국내 기술을 국제시장에 소개와 제안하는 활동으로 침체돼 가고 있는 국내 모바일 소프트웨어 산업에 새로운 성장동력을 제공하고 리눅스 기반의 모바일 플랫폼의 개발과 활성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리모(LiMo Foundation)란?

리모 파운데이션은 지난 2007년 1월 모토로라·NEC·NTT 도코모·파나소닉·삼성전자·보다폰이 주축이 돼 탄생했다. 심비안, 안드로이드, 윈도모바일과 함께 모바일 플랫폼 경쟁을 벌이고 있다.

□ 리모 주요 회원사

이사(BoD)멤버:13개

NEC,NTT DoCoMo, Orange, 파나소닉, 삼성, 보다폰, ACCESS, APLIX, LG전자, SK텔레콤, 텔레포니카, Verizon, WINDRIVER

회원사: 총 41개

모토로라,KTF, 텔레콤 이탈리아, ZTE 등

□ 리모 플랫폼 현황

2008년 초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CTIA 와이어리스 2008’에서 ‘리모 플랫폼 릴리스 1’이 발표됐으며 올 해 2월 ‘리모 플랫폼 릴리스 2’가 발표됐다. 상용 OS보다 저렴하고, 특정 대기업에 속해있지 않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현재 리모가 적용된 단말기는 모두 33종이며 모토로라, NEC, 파나소닉 등에서 출시했다.

한국에서는 SK텔레콤이 2009년 중 몇 개의 기종을 도입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