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팔 곳 어디 없나…오픈마켓에서!

가 +
가 -

기획사를 끼지 않는 음악가가 음원을 온라인에서 팔 방법은 무엇이 있을까. 내가 직접 음원을 올리고, 팔고, 가격까지 정할 수 있는 오픈마켓이 먼저 떠오른다. 음악 오픈마켓은 음악가가 판매 사이트와 별도 협의할 필요 없이 MP3 파일을 올려 파는 장터를 말한다. 지금 국내에 등장한 음악 오픈마켓으로는 사이러스의 ‘블레이어’와 ‘라우드박스’, 네오위즈인터넷 ‘벅스캐스트’, 현대카드 ‘현대카드 뮤직’ 등이 있다.

거리의 음악가

http://www.flickr.com/photos/22280677@N07/3008882937/ (CC BY-ND)

‘블레이어’, 인디음악 오픈마켓으로 시작해 음원 공급처로

블레이어는 2010년 9월, 인디음악 오픈마켓으로 문을 열었다. 음악 저작권을 관리하는 한국음악저작권협회와 한국음악제작자협회, 한국음악실연자협회 등 3개 단체에 저작권을 위탁하지 않은 음악가라면 누구나 이 곳에서 음원을 팔 수 있다. 음악가가 작사, 작곡, 편곡, 연주, 가창 등 저작권을 모두 가지고 있어야 블레이어에서 음원을 판매할 자격을 얻는다.

이 곳에는 ‘스트리밍 무제한’이나 ‘정액제’ 상품이 없다. MP3 파일로 한 곡당 블레이어 내 가상 화폐인 씨앗1로 가격이 고정됐다. 미리듣기는 전곡 무료이고, 구매한 곡에 한해 재생목록을 만들어 들을 수 있다. 무료 다운로드 곡도 있는 게 흥미로운데 황룡 사이러스 대표는 “음악가들이 먼저 요구해 도입한 기능으로, 자기 음악을 무료로 제공하고 싶은데 마땅한 방법을 찾지 못하던 음악가들이 이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블레이어는 리듬액션 게임류에 음원 공급을 시작으로 인디음악 공급처로 자리매김할 예정이다. 지난해 루비콘게임즈에 음원을 공급한 데 이어 올해 타키게임즈에도 음원을 제공했다. 곧 리듬액션 게임을 서비스하는 기타 회사에도 블레이어의 음악을 제공할 계획이다.

블레이어

‘라우드박스’, 페이스북에 둥지 튼 오픈마켓

9억100만 페이스북 이용자를 내 팬으로 만들고 싶다면 라우드박스는 어떨까. 사이러스는 전세계 음악가를 대상으로 페이스북 응용프로그램(앱)으로만 서비스하는 라우드박스를 내놨다.

라우드박스는 페이스북 내 가상 화폐인 ‘페이스북 크레딧’을 이용해 전세계 어디에서나 음원을 구매하기 쉽게 했다. 판매 가격은 음악가가 직접 정한다. 사이러스가 서비스하는 또 다른 오픈마켓 ‘블레이어’와 마찬가지로 관리 페이지에서 음악가가 음원과 앨범 재킷을 직접 올리게 한 게 특징이다. 국내 3개 음악 저작권 단체에서 관리하는 음원도 다루는 건 블레이어와 다르다.

심사 절차도 블레이어에 비해 조금 더 까다로워졌다. 블레이어는 판매자로 등록하면 음원에 대해 제지하는 규정을 두지 않았지만, 라우드박스는 사이러스쪽에서 승인을 해야 판매하게 했다. 사이러스는 라우드박스에 이용자의 취향을 바탕으로 적절한 음악을 추천하는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벅스캐스트’, 2300만 벅스 이용자도 이용

네오위즈인터넷은 올 4월 음악 오픈마켓 ‘벅스캐스트’를 출시했다.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음악 포털 벅스와 아주 긴밀하게 연결되는 게 특징이다.

벅스캐스트에서 음악가는 ‘http://www.bugscast.com/○○○’ 식으로 개인 주소를 만들고 0원부터 1만원까지 가격을 직접 정할 수 있다. 해당 음원에 대해 저작권을 갖고 있으면 누구나 판매자 권한을 얻는다. 음악 저작권 3개 협회에 저작권을 신탁한 음원도 판매 가능하다. 음원 판매 가격을 이용자가 정하는 방법도 있다. 음악가가 자기 곡을 1천원으로 정했어도 이용자가 그보다 가치가 더 높다고 생각하면 2천원, 3천원으로 결제할 수 있다.

벅스캐스트는 웹사이트 자체가 플레이어 역할을 해 방문자에게 음악을 자동 추천하는 점도 색다르다. 이용자가 벅스캐스트를 방문하면 배경음악처럼 음악이 자동으로 흐른다.

벅스캐스트

벅스캐스트

‘현대카드 뮤직 프리마켓’, 현대카드로만 결제하는 오픈마켓

현대카드가 음악 오픈마켓 ‘현대카드 뮤직 프리마켓’을 5월9일 여는 이유는 남다르다. “다른 곳은 수익사업으로 오픈마켓을 운영해 이윤을 남기려고 하지만, 우리는 기업의 사회적책임(CSR)을 다하고자 내놓는다”라는 게 현대카드의 설명이다. 메세나 사업이라는 이야기인데 운영 수수료조차 걷지 않겠다고 한다. 하지만 결제 방법은 현대 체크카드와 현대 신용카드로만 한정했다.

기본 운영방침은 벅스캐스트와 상당히 비슷하다. 음악가가 음원 판매 가격을 0원에서 1만원 사이에서 정하게 했고, 저작권자이면 누구나 판매할 수 있다. 만약 저작권을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와 한국음악저작자협회에 위탁했으면, 이들 단체가 판매액의 14%, 6%을 가져가고 나머지는 전부 음악가 차지다.

이 외에도 올해 하반기, KT가 ‘지니’에 음악 오픈마켓 서비스를 도입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뮤직 프리마켓

국내 음악 오픈마켓

큰 이미지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