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웃룩 2007은 MS 오피스 2007 제품군 가운데 ‘이단아’다. 엑셀이나 워드, 파워포인트 등이 화면 상단 가로펼침 방식의 ‘리본 메뉴’를 채택한 반면, 아웃룩은 기존 2003 버전까지 유지했던 풀다운 방식의 메뉴를 유지하고 있다. 왜 그런지는 모르겠다.

그렇다고 아웃룩 2007이 리본 메뉴를 아예 포기한 건 아니다. 새 메일을 작성하거나 받은 메일을 열었을 때, 연락처나 일정을 불러오면 창 상단에서 리본 메뉴를 발견할 수 있다. 보다 직관적이고, 더욱 화려해졌다.
MS 아웃룩 2007
탐색창 최소화·확장 버튼으로 화면 넓게 쓰기

처음 아웃룩을 실행했을 때 가장 먼저 눈에 띈 것은, 이전까지 못 보던 새 단추였다. 아웃룩 2007에서는 주요 탐색창마다 탐색창 최소화·확장 버튼이 새로 생겼다. 버튼을 한번 누르면 탐색창이 막대 형태로 접히고, 다시 한번 누르면 원래 모양으로 되돌아온다. 자주 쓰지 않는 탐색창이 차지하는 공간을 줄여 화면을 넓게 쓰는 데 유용하다. 
탐색창 최소화/확장 버튼
작지만 유용한 알리미, ‘할 일 모음’

‘할 일 모음’ 창이 덧붙은 것도 아웃룩 2007의 새로운 변화다. 달력과 약속, 작업목록을 보여주는 작은 창이다. 할 일 모음창을 최소화해두면 그날 할 일을 시간대별로 한줄씩 보여준다. 화면을 넓게 쓰면서 일정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유용한 기능이다.
할 일 모음
‘일정’ 화면도 화려해졌다. ‘월 단위 보기’에선 한 줄짜리 사각형으로 보여주던 방식이 둥근 막대형으로 바뀌었다. 아기자기한 맛은 있지만 단순하고 깔끔해보이지는 않는다. 몇쨋주인지 알려주는 막대가 덧붙은 것도 눈에 띈다. ‘연락처’에선 ‘명함 보기’ 방식이 추가됐다. 
할일 메뉴
연락처 명함 보기
‘원노트’와 찰떡궁합 자랑

아웃룩 2007은 ‘원노트 2007’과의 강력한 연동 기능을 제공한다. 원노트는 ‘MS 오피스 2003’부터 추가된 필기장 프로그램이다. 아웃룩 2007의 ‘일정’ 메뉴에서 ‘회의 노트’를 누르면 원노트 2007이 자동 실행되면서 관련 회의 내용을 필기할 수 있다. 회의 내용을 즉석에서 정리하거나 일정을 공유할 때 유용하게 쓰인다. (원노트 2007의 다양한 기능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따로 소개하겠다)
일정관리와 원노트 연동 기능

R.A~[MS 오피스 2007 써보니] 워드

Tag

asadal@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