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U+, 홈 미디어 기기 ‘070플레이어’ 출시

2012.06.07

7일 오전 11시경, 광화문이 잠깐 들썩였다. LG유플러스가 안드로이드 OS와 070 인터넷 전화를 결합한 ‘070플레이어’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돌연 카카오 보이스톡을 비롯한 mVoIP 서비스에 제한을 풀겠다는 폭탄 발언을 던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 주인공은 새로운 인터넷 전화 서비스인 070플레이어였다.

070플레이어는 삼성전자의 5인치 ‘갤럭시 플레이어’에 LG유플러스의 070 서비스를 결합한 제품이다. 1GHz CPU와 16GB 내장 메모리를 갖췄고 카메라는 뒷면 500만화소, 앞면은 30만화소다. 하드웨어의 특징은 인켈에서 만든 스피커 도킹이 핵심이다. 070플레이어의 기본 역할이 전화기인 만큼 충전기와 서라운드 스피커 역할이 우선이다. 보통 독 제품들이 세로로만 꽂는 것에 비해 가로로 꽂을 수 있게 한 점이 돋보인다. 070 전화기로서는 하드웨어 조건이 좋다.

소프트웨어 측면도 살펴보자. 070플레이어에선 유플러스TV와 엠넷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를 올해 말까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독에 달린 마이크로 음성 인식 기능을 넣었고 카메라를 이용해 외부에서 집 안을 들여다볼 수 있는 홈 모니터링도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미 지난해 ‘갤럭시070’이라는 이름의 비슷한 결합 상품을 내놓고 약 2만여대를 판매한 경험이 있다. 4인치 갤럭시플레이어와 070 앱을 결합한 이 제품은 음성 통화와 문자메시지 등 기본적인 070 전화의 기능만 이용했지만, 이번에는 4명까지 함께 이야기 나눌 수 있는 영상통화 서비스와 100명이 참여하는 문자메시지 기능들을 더해 경쟁력이 더 높아졌다는 반응이다. 여기에 오디오와 IPTV 역할까지 할 수 있어 단순 전화기를 뛰어넘어 LG유플러스가 갖고 있는 인프라들을 적절하게 활용하게 한 점도 경쟁력으로 꼽았다.

LG의 스마트홈 사업부는 070플레이어로 스마트폰과 인터넷전화의 강점을 결합해 스마트홈의 중심을 맡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미 스마트폰에서 무료로 통화할 수 있는 방법들이 여럿 마련돼 있는 상황에서 화상전화와 망내 무료 통화 정도로 별도의 기본요금을 지불하면서 쓸 만큼 가치가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일이다. 오히려 가정의 멀티미디어와 커뮤니케이션을 맡는 AV허브로 보는 편이 더 경쟁력 있어 보인다.

스마트폰이 널리 퍼져 있는 상황에서 카카오톡이 절묘한 시기에 무료 전화 서비스를 시작했다는 점도 걸린다. 하필 이런 자리에서 LG유플러스 스스로 스마트폰의 mVoIP 시장을 열어 버린 것이 공들여 070플레이어를 준비한 스마트홈 사업부에게는 야속하게 느껴졌을지도 모르겠다.

070플레이어의 가격은 이용 요금제에 따라 다르지만 기본료 4천원 요금제에 25만원, 36개월 할부 기준으로 월 7500원을 내고 120분 무료 통화를 품은 1만2천원짜리 콜+10 요금제를 쓰면 10만5천원에 단말기를 손에 쥘 수 있다. 단말기 값은 월 3500원 꼴이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