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A, 청소년 저작권 교육 캠페인 ‘B4USurf’ 진행

가 +
가 -

b4usurf

사무용소프트웨어연합(BSA)이 올해를 ‘청소년을 위한 저작권 홍보의 해’로 선정하고 학부모정보감시단(학정감)과 함께 청소년 저작권 교육 캠페인 ‘B4USurf‘(비포유서프)를 전개한다.

캠페인 이름 ‘B4USurf’는 ‘인터넷 서핑하기 전에’란 뜻으로, BSA가 다른 나라에서도 추진하고 있는 청소년 대상 온라인 저작권 홍보 캠페인이다. 국내에선 문화부에 딸린 저작권위원회와 영상물등급위원회가 후원하고 있다.

B4USurf 캠페인은 웹사이트를 통해 청소년들의 저작권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며, 게임·퀴즈 등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교사와 학부모들이 자녀·학생들과 저작권 및 인터넷 사용에 대한 교육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컨텐트도 따로 제공한다.

BSA와 학정감은 B4USurf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설문조사, 퀴즈, 블로그, UCC 프로모션 등 이벤트와 함께 가두 캠페인 등 다양한 온·오프라인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도 교육기관에서 진행하는 사이버 윤리 강의와 연계해 교육 세미나와 강연도 펼칠 예정이며, 저작권 교육 홍보대사인 박명수씨가 직접 강연을 하기도 한다.

변진석 BSA코리아 의장은 “청소년들이 저작권에 대한 올바를 인식을 갖는 것은 국가의 미래 비전에 중요한 요소”라며 “쉽게 접하고 있는 영화, 음악, 애니메이션, 소프트웨어, 게임 등과 같은 디지털 컨텐트의 저작권 침해가 심각해지고 있어 이에 대한 교육 및 홍보 활동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