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클럽, SNS로 재탄생…”첫 단추일 뿐”

가 +
가 -

sayclub_sns

세이클럽은 1세대 커뮤니티 서비스 아이콘이다. 1999년 첫선을 보인 뒤 아바타 유료화 서비스같은 새 수익모델을 개척하며 초창기 웹 커뮤니티 서비스 모델의 기틀을 다졌다.

이 노련한 커뮤니티 서비스도 웹세상의 흐름을 벗어날 순 없는 걸까. 세이클럽이 답답한 커뮤니티 울타리를 허물고 웹2.0 세상으로 판올림했다. 개방·공유의 기치를 내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거듭난 것이다.

네오위즈인터넷은 3월11일, 전세계 인터넷 환경과 이에 따른 고객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보다 차별화하고 확대된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세이클럽을 SNS플랫폼으로 새단장했다고 밝혔다.

전성기만은 못하지만, 세이클럽은 지금도 매달 350만 회원이 방문하는 인기 사이트다. 네오위즈인터넷은 “세이클럽의 충실한 이용자 기반으로 새로운 관계와 소통의 가치를 확대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며 “세이클럽의 강점인 음악방송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서로 소식과 감성을 공유할 수 있게 변신하고, 이를 바탕으로 고객들의 관심사를 확장하여 새로운 도약기반을 마련하겠다”고 개편 방향을 밝혔다.

이를 위해 세이클럽은 첫화면을 새로 뜯어고쳤다. 개인화 서비스의 핵심인 ‘마이 스토리’를 전면에 배치한 것이다.

마이 스토리는 이용자 일상 소식과 정보들을 한 곳에 모아 표현할 수 있는 공간이다. 단순히 개인 얘기만 일방적으로 늘어놓는 데서 그치지 않고, 지인들과 서로 소식과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 통로들을 함께 마련했다.

외모도 함께 바뀌었다. 간결하고 일관성 있는 이용자 화면(UI)을 적용하고, ‘커뮤니케이션 바’를 도입해 중요한 알림과 친구 소식을 곧바로 알려주도록 했다.

네오위즈인터넷쪽은 “2세대 SNS는 정보와 가치를 공유하는 공간이며, 관건은 회원간 활발하고 원활한 네트워킹”이라며 “월 350만명 이상 방문하는 회원들을 기반으로, 이들이 감성과 정보를 소통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어주면 승산이 있다고 판단했다”고 변신 배경을 밝혔다.

네오위즈인터넷은 당분간은 음악방송 중심으로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상반기 안에 신규 벤처 창업지원 프로그램을 붙이고 하반기에는 외부 서비스에도 문호를 적극 개방하는 등 진정한 오픈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는 각오다.

신병휘 네오위즈인터넷 이사는 “이번 세이클럽의 SNS의 변화는 기존 10년 동안 유지되었던 고객 가치를 한층 새롭고 폭넓게 확장해 나가기 위한 첫 단계”라며 “앞으로도 새로운 가치와 가능성을 타진해, 보다 진일보한 SNS 플랫폼으로 거듭나도록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