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유클라우드 ‘자동확장’ 서비스 ‘OK’

가 +
가 -

KT가 자사 클라우드 서버에 자동확장(auto-scaling)과 자동복구(auto-recovery) 기능을 제공하는 ‘유클라우드 서버플러스‘ 상품을 출시했다. 유클라우드 서버플러스는 기존 유클라우드 서비스에 서버 자동확장 기능이 탑재된 것으로, 트래픽 사용량에 따른 서버 자원 관리를 자동으로 도와준다.

김충겸 KT클라우드추진본부 상무는 “자동확장 기능과 자동복구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출시함으로서 KT가 명실상부한 국내 클라우드 시장의 선도업체임을 확고히 했다”라며 “유클라우드 서버플러스 서비스를 통해 국내 클라우드 고객들도 고도의 확장성과 안정성을 가진 보다 편리한 인프라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KT는 소셜커머스업체나 인터넷 게임사이트들 같이 유클라우드를 통해 웹 서비스에 나선 기업들이 비용절감과 시스템 안정효과를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존에는 접속자가 예상치를 넘어 폭주했을 때, 시스템 관리자가 모니터링을 통해 수작업으로 일일이 클라우드 서버를 증설해야했다. 이제는 일일 트래픽 한도를 설정한 다음, 한도가 넘어갔을 때 자동으로 서버 증설이 이뤄지기 때문에 시스템 관리 인력이 없어도 서버 증설이 자동으로 이뤄진다.

유클라우드 서버플러스는 엔스트라투스(enStratus) 솔루션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로, 2주 무료 사용 기간 이후에는 별도의 서비스 이용료가 발생한다.

KT는 지난해 3월 기업형 클라우드 서비스인 유클라우드 비즈를 출시한 이후 공공과 사설 클라우드 장점을 결합한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국내 최초로 출시하는 등 서비스 효율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부가서비스 발굴 노력을 계속해왔다.

이제서야 자동확장과 자동복구 기능을 제공한 배경으로는 지난 2월 아헴스를 인수하면서 가능해진 것으로 보인다. 인수 전 아헴스는 트래픽이 평소치보다 높아질 때 자동으로 서버를 확충시켜주는 오토스케일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자사 블로그에 따르면 아마존보다도 뛰어난 성능을 자랑하는 오토스케일링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을 정도다. 현재 아헴스는 유클라우드 인프라를 담당하고 있는 KT클라우드웨어 소속 돼 있다. KT관계자는 “클라우드 서비스 운영 2년 동안 꾸준히 운용능력을 개선해 나가고 있다”라며 “자동화 기능을 계속해서 추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서비스 출시에 대해 너무 늦게 기능을 제공한 게 아니냐는 쓴 소리도 나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KT의 새로운 서비스 출시를 반긴다. 하지만 아마존웹서비스(AWS) EC2 같은 경쟁업체 클라우드 서비스 사례와 비교했을 때 너무 늦게 자동확장 기능 제공을 발표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라며 “클라우드 서비스에 자동확장 기능은 필수인데, 왜 이제서야 서비스가 된다고 발표한 것인지,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로 자리매김한다고 발표하기 전에 제공하는 서비스 수준이 너무 느린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KT가 국내 시장에만 머무르지 않고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로 성장하겠다고 밝힌 만큼 경쟁의 대상과 서비스 수준도 안방 경쟁 업체가 아니라 해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네티즌의견(총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