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미국 스마트폰 90%는 안드로이드·아이폰

2012.07.13

시장조사기관 닐슨이 미국 시장 스마트폰 점유율을 발표했다. 현재 미국 시장에서 이용자들이 쓰고 있는 스마트폰의 운영체제별, 제조사별 점유율을 종합 집계한 것으로 안드로이드가 전체 51.8%의 스마트폰에 운영체제로 쓰이고 있고 애플의 iOS는 34.3%로 2위다. 제조사별로는 여전히 애플이 굳건한 1위를 지키고 있고 삼성은 2위로 17%를 기록했다.

세계적인 추세이긴 하지만 미국 시장도 스마트폰 운영체제가 점차 아이폰과 안드로이드의 양대 체제로 굳어지는 모습이다. 2분기 판매량만 놓고 보면 안드로이드는 54.6%, iOS는 36.3%로 두 OS 모두 비중을 크게 높인 반면,  RIM은 아직 미국 시장에서 8%의 이용자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지만 2분기만 두고 보면 4%대로 그 영향력이 줄어들고 있다. 블랙베리10의 출시 연기가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윈도우는 아직 어려운 상황이다. 6.5 버전 이하 윈도우 모바일을 쓰고 있는 이용자가 3%인 반면, 윈도우7은 아직도 1.3%에 머물고 있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았던 노키아는 삼성, HTC보다도 낮은 0.3% 수준밖에 되지 않는다. 한 번 꺾인 인기를 되돌리기는 쉽지 않지만 윈도우8과 함께 선보일 윈도우폰8에 대한 기대는 여전하다.

3분기는 조금 다른 움직임이 예상된다. 일단 삼성전자가 시장의 큰 기대를 안고 있는 갤럭시S3을 내놓았고 구글은 안드로이드4.1 젤리빈 운영체제를 발표해 이 OS가 우선적으로 깔리는 갤럭시 넥서스 등 레퍼런스폰들이 안드로이드 점유율에 힘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매년 9~10월께 신제품을 발표하는 애플로서는 새 아이폰의 출시가 임박한 만큼 3분기에는 신규 수요보다 새 아이폰을 기다리는 대기 수요나 안드로이드로 넘어가는 소비자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

닐슨은 미국 시장의 스마트폰 보급율은 54.9%지만 2분기 전체 휴대폰 구입자의 2/3가 스마트폰을 구입하는 등 보급에 탄력을 받고 있다고 분석했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