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블랙베리, OS 라이선스로 부활 꿈꾸나

2012.08.03

리서치인모션도 뒤바뀐 판을 어쩌지 못하는 것일까?

리서치인모션(RIM)이 블랙베리를 혼자만 만들지 않겠다고 밝혔다. RIM의 CEO인 손스텐 헤인즈(Thorsten Heins)가 내년에 출시 예정인 블랙베리10 OS를 라이선스 형태로도 판매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헤인즈 CEO는 텔레그래프와 인터뷰를 통해 블랙베리가 기술력은 갖고 있지만 규모의 경제를 이겨낼 수 없어 라이선스 판매를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내용이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그 동안 가능성 자체를 직접 언급하지 않던 것에 비하면 많은 전략 변화가 있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 RIM은 플랫폼과 레퍼런스 디자인을 만들고 삼성이나 소니 등 단말기 전문 제조업체들이 블랙베리10 단말기를 개발하고 유통하는 구조를 가져가겠다는 것이다.

헤인즈 CEO는 ‘RIM은 아직도 단일 모델로 4500만 대씩 판매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를 외부 단말기 제조사들이 라이선스해서 공급하면 플랫폼의 보급을 더 늘릴 수 있다는 계산이다. 이전까지 아이폰과 비슷한 폐쇄적인 단일 제품 판매구도에서 ‘규모의 경제’라는 안드로이드의 강점을 덧입히는 것이라고 보면 된다.

이런 구도는 10여년 전 팜의 모습을 떠올린다. 당시 PDA 시장을 꽉 잡고 있던 팜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CE, 포켓PC 등의 PDA용 운영체제를 라이선스 방식으로 판매하면서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포켓PC는 당시 PDA의 기능을 멀티미디어로 확장했고 샤프, HP 등 여러 제조사들이 다양한 제품을 내놓는 등 다양화를 무기로 가져갔다.

핸드스프링에만 제한적으로 운영체제를 판매했던 팜은 2000년부터 소니에도 운영체제를 제공하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소니가 만든 ‘클리에’ PDA는 팜 보다 더 낫다는 평을 받기도 했다. 이후 팜은 하드웨어 사업부를 분사하고 라이선스 판매에 주력했지만 이미 늦어버린 결정에 시장은 냉정했다.

운영체제에도 팜이라는 이름을 버리고 웹OS로 새 출발을 했지만 그 동안 가져온 수많은 애플리케이션과 최적화 등을 손에 쥐고도 블랙베리, 아이폰과 경쟁하기는 매우 버거웠다. 결국 팜은 2010년 HP에 인수됐지만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기술력과 제품 완성도가 아무리 좋아도 한 번 흐름을 놓치면 쉽지 않은 것이 이 시장이다.

RIM이 블랙베리 10부터 이 결정을 확정짓는다면 시기적으로는 나쁘지 않다. 다만 방향성을 어떻게 가져갈 것인가가 관건이다. 안드로이드처럼 누구나 만들도록 하는 것보다는 파트너십을 체결해 어떤 제조사의 단말기를 쓰던 블랙베리의 유전자가 고스란히 전달되도록 하는 편으로 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OS를 개방하는 것으로 삼성이나 소니, HTC처럼 하드웨어 기술력과 디자인 노하우를 갖고 있는 기업들을 통해 더 좋은 블랙베리 단말기가 태어난다면 플랫폼으로서 블랙베리가 자리를 잡을 수 있는 기회다. 특히 블랙베리10에서 키보드를 떼어낸 터치 스마트폰을 처음 만드는 RIM으로서는 전문 제조업체들의 기술이 필요할 수 있다.

한편 RIM은 8월 9일 LTE 통신을 집어넣은 블랙베리 플레이북 태블릿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QNX의 운영체제를 비롯해 디자인, 하드웨어는 크게 달라지지 않고 Wi-Fi만 쓸 수 있던 기존 태블릿에 통신망을 더한 제품으로 전해진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