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모바일 앱도 ‘빈익빈 부익부’

2012.08.20

새로 나온 앱이 순위권에 비집고 들어갈 틈이 점차 좁아지는 모양이다.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앱 시장은 자라나지만, 신규 서비스에 이른바 등용의 문은 손 대기조차 어려운 현실을 짚어낸 조사결과가 공개됐다.

KTH와 팟게이트는 2011년 1월1일부터 올해 6월30일 사이 국내 애플 앱스토어 무료 앱 상위 300위에 오른 앱을 살펴봤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의 순위를 통해 이용자 행태를 분석하기 위해서다. 두 회사가 18개월간 순위 변화를 들여다본 앱은 2011년 상반기 2097개, 2011년 하반기 2411개, 2012년 상반기엔 2842개였다

300위 문턱을 넘은 앱은 늘었지만, 1위를 차지하긴 어려워진 모습이다. 조사기간 국내 애플 앱스토어 무료 앱 300위에 오른 앱 개수는 36%, 25위 안에 든 앱은 약 30% 늘었지만, 1위를 차지한 앱 개수는 줄었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 순위권

KTH는 이 현상을 두고 “스타 앱만 살아남는 약육강식”이라고 설명했다. 무료 앱 300위에 한 번이라도 이름을 올리는 앱이 느는 가운데 1~10위를 기록한 앱은 시간이 갈수록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이다.

게다가 1위 깃발을 얻어도 유지하는 게 녹록지 않았다. KTH는 “2012년 많은 앱이 출시됐는데도 1위에 오르는 앱 숫자가 적었다”라고 파악했다. 그 이유로 KTH는 스타 앱이 오랫동안 1위에 머무르는 현상을 들었다. 지난해 장기간 1위를 차지한 앱을 보면 대체로 유지 기간이 5일에 머물렀다. ‘라이브TV박스 Lite’, 와 ‘실시간TV웹’, ‘pooq for iPhone’ 정도가 9일을 기록했을 뿐이다. 한 번 1위에 올라 5일 이상 자리를 차지한 앱 수는 2011년 상반기 7개, 하반기 9개였다. 그런데 올해는 사정이 달랐다. ‘카카오스토리’ 11일, ‘One touch drawing’ 9일, ‘조용한 카메라’ 8일 등 14개였으며, 지난해와 비교하면 1위에 앉았다 하면 좀체 물러나지 않은 편이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

반면 25위권을 장기간 유지하는 건 2011년 상반기에서 올해 상반기로 올수록 어려워졌다. 25위도 만만찮은 자리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25위는 앱스토어 앱 첫 화면에 이어 중요한 자리다. 이용자가 카테고리별 또는 전체 순위 등을 볼 때 25위까지는 손 한 번 쓱싹 문지르면 보이기 때문이다.

이용자들이 순위권에서 멀어진 앱을 보려고 ‘더 보기’ 단추를 눌러야 하는 수고를 굳이 감수할 필요가 없기도 하다. 앱스토어 상위에 오르는 게 중요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앱스토어 순위가 높을수록, 카테고리가 아닌 전체 앱에서 높은 자리에 오를수록 앱 다운로드를 늘릴 기회가 늘어난다. 헌데 이 자리를 유지하는 것도 쉬운 일은 아니라는 게 이번 조사를 통해 드러났다. 2011년 상반기 평균 8.2일, 2011년 하반기 평균 6.9일, 2012년 상반기는 평균 6.4일로 시간이 갈수록 25위 내 유지기간이 짧아졌다.

국내 애플 앱스토어

국내 애플 앱스토어

이경은 KTH CVI팀 PD는 “앱 개발사 또는 인디 개발자가 고객 관점에서 고민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이번 ‘국내 애플 앱스토어 이용자 조사’를 기획했다”라며 “선 출시 후 수정이라는 전략보다는 고객 관점으로 서비스를 고민하고 치열한 준비와 높은 품질로 승부하는 중기시장 전략이 앱 성공에 필수적”이라고 조언했다.

애플 앱스토어에 출시되는 앱은 늘지만 스타 앱 중심으로 순위가 굳어지며 신규 앱이 상위권에 들어서는 게 쉽지 않은 현상을 봐야 한다는 이야기다. 이 현상을 두고 KTH는 앱 간에 빈부격차가 심화하고, 앱을 만들기만 하면 관심을 받던 블루오션의 시대는 지났다고 분석했다.

이와 함께 KTH와 팟게이트는 25위권에 오른 앱 추이를 봤을 때 성장하는 카테고리는 ‘게임’과 ‘사진 및 비디오’, ‘소셜네트워킹’, ‘건강 및 피트니스’이고 가장 오랜 기간 사랑을 받는 건 ‘소셜네트워킹’이라고 짚었다. 높은 순위를 기록한 앱은 ‘게임’으로 가장 많은 앱이 사랑받는 카테고리라고 덧붙였다. 또한, 인기 앱의 경향이 메신저에서 TV시청, 사진으로 변화하는 모습을 확인했다. 여기에서 사진은, 사진을 공유하는 앱과 사진을 공유하기 좋게 꾸며주는 앱을 말한다.

borashow@bloter.net

인터넷, SNS, 전자책, 디지털 문화, 소셜게임, 개인용 SW를 담당합니다. e메일: borashow@bloter.net. 트위터: @bora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