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검색 지배력 내리막길?

가 +
가 -

네이버의 국내 검색시장 지배력이 줄어들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지표는 큰 폭은 아니지만 경쟁업체에 비해 더딘 성장세를 보이는 네이버의 현황을 드러내고 있어 눈길을 끈다.

랭키닷컴은 지난해 1월 이후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 섹션과 검색엔진인 구글의 방문자 추이를 분석한 결과를 4월9일 공개했다. 네이버 성장세는 둔화된 반면, 다음과 구글은 눈에 띄게 성장하는 모습이 대비된다.

랭키닷컴 조사에 따르면 지난 3월 다음 검색은 방문자수(UV)가 10%, 페이지뷰(PV)는 54%나 증가했다. 구글도 UV 19%, PV는 52% 늘어나 선전한 모습이다. 이에 비해 국내 검색 1위인 네이버는 오히려 UV가 0.9% 줄었다. PV는 늘어나긴 했지만, 3.3%로 기대에 못 미친 모습이다.

파란의 선전도 눈에 띈다. 파란은 지난 2월 엠파스와 통합하며 UV가 급증한 네이트 검색을 빼면 가장 많은 방문자수 증가를 보였다. 지난해 3월 155만여명이던 UV가 올해 3월에는 190만명으로 22.5%가 늘었다. 파란은 PV도 32%가 늘어나며 꾸준히 성장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전체 검색 점유율에선 여전히 네이버가 1위를 기록하고 있지만, 예전만 못한 모습이다. 네이버의 3월 기준 검색 점유율은 68.6%다. 1년 전인 2008년 3월 71.4%였던 데 비하면 작게나마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초부터 검색시장에 힘을 쏟았던 다음과 대비된다. 다음 검색은 1년 전 17.3%에서 지난 달 23.2%로 점유율이 5%포인트 가량 증가했다. 지난 2월말 엠파스와 통합한 네이트 검색은 3.4%의 점유율을 기록했다.

조사를 진행한 랭키닷컴쪽은 “포털 검색 분야는 상위 사이트간 큰 점유율 차이로 인해 네이버 검색의 상위가 꾸준히 유지되고 있지만 2위 이하의 서비스들 역시 서로 앞다투어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고, 검색 수준을 높여 이용자를 끌어들이려 하고 있다”며 “앞으로 다음 검색을 비롯한 포털 검색과 구글 한국어의 검색 시장에서의 활약이 주목된다”고 분석했다.

portal_monthly_pv

portal_search_market_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