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하둡 관리 시장, ‘스플렁크’ 경계령

가 +
가 -

클라우데라와 호튼웍스 등 하둡 기반 빅데이터 플랫폼 회사는 바짝 긴장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로그 분석의 새로운 강자 스플렁크가 빅데이터 플랫폼의 사실상의 표준으로 자리잡고 있는 하둡 관리지원에 팔을 걷고 나섰습니다.

스플렁크는 사용자 컨퍼런스 행사장에서 비공개 베타인 ‘스플렁크 하둡 웁스 앱'(Splunk App for HadoopOps) (비공개 배타)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이 제품은 싱글 엔드투엔드 인터페이스가 전체 하둡 환경을 모니터합니다. 사용자들은 하둡 노드, HDFS, 맵리듀스를 모니터링, 경고, 문제해결, 치료, 검색와 분석을 할수 있습니다. 스플렁크의 한 관계자는 “하둡 배포판에 상관없이 독립적으로 움직이기 때문에 어떤 하둡 배포판을 사용하든 상관이 없다”라고 밝혔습니다.

빅데이터 플랫폼의 사실상의 업계 표준으로 떠오른 하둡 생태계는 20여개가 넘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들의 조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또 오픈소스 SW인 만큼 새로운 기능과 기존 성능들도 빠르게 개선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하둡 기반의 빅데이터 플랫폼을 도입한 기업들은 전체 시스템에 대한 관제와 모니터링에 어려움을 겪어 왔습니다.

이 시장을 겨냥해 클라우데라와 호튼웍스는 각각 ‘클라우데라 매니저’와 ‘호튼웍스 매니지먼트 센터’를 고객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맵R에서도 관련 도구를 공개했고, 국내에서는 빅데이터 플랫폼 전문 업체인 그루터가 ‘클라우몬’을 선보였죠.

스플렁크는 기존 스플렁크 고객들이 관리의 어려움을 겪는 하둡 인프라 관리를 위해 이 기능을 제공한다고 전했습니다. 하둡 배포판 업체들과의 경쟁을 하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산자이 제품 마케팅 부사장은 “그렇다”라고 밝혔습니다.

기존 배포판 업체들의 제품들은 하둡에만 국한되어 있지만 자사의 제품군은 하둡 인프라 전체와 네트워크, 보안, 서버 등 시스템 인프라 전체를 직관적이고 가시적으로 보여주고 관리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고 합니다.

스플렁크 고객들에게는 상당히 좋은 소식이지만 기존 배포판 업체 입장에서는 스플렁크의 행보가 신경쓰이는 것은 당연해 보입니다.

아직까지는 비공개 베타이기 때문에 어느 정도까지 기능이 구현돼 있는지는 명확치 않습니다. 하지만 기존 스플렁크 제품군을 사용했던 기업 입장에서는 익숙한 인터페이스에서 하둡 인프라를 관리할 수 있다는 이점이 있습니다.

물론 이런 전략이 얼마나 시장에 영향을 미칠지는 아직 모르는 일입니다. 빅데이터 어플라이언스를 제공하는 오라클이나 IBM, 델은 클라우데라 배포판에 클라우데라 관리 도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호튼웍스와 협력하고 있지만 관리도구는 호튼웍스 것이고 맵R을 탑재한 EMC도 마찬가지 전략입니다.

이들이 관리도구를 스플렁크로 선뜻 바꾸지는 않을 겁니다. 스플렁크의 급부상에 더 날개를 달아줄리 만무하기 때문이죠.

관련 시장에서 스플렁크가 어떤 묘수를 통해 이 난관을 이겨낼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를 배가시킵니다.

권영길 그루터 대표는 기자와의 채팅을 통해 “클라우몬의 경쟁력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루터의 선전도 한번 지켜보도록 하죠.

한편, 스플렁크는 하둡 진영과 손을 잡기 위해 스플렁크 하둡 커넥트(비공개 베타)도 소개했습니다. 스플렁크 엔터프라이즈와 하둡간의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하는 걸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스플렁크 엔터프라이즈에서 하둡으로 데이터를 내보내는(Export) 기능과, 하둡에서 스플렁크 엔터프라이즈로 데이터를 가져오는(Import) 기능을 포함합니다. 하둡을 적극 지원하면서 확실히 빅데이터 분야에서 강자로 자리잡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죠.

Splunk app for hadoopOps

– Collect all the data from every tier and componet
– Rich, interactive visualizations
– Vehicle for onging innovation from app framework team
– renewed focus on UX and design

The Power of Splunk

– correlate, analyze, visualize data from across every tier
– Monitor and alert in real time
– Adaptive reporting and dash boarding

네티즌의견(총 3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