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텔, 빅데이터 장비 독자 개발하나

가 +
가 -

빅데이터 기본 : 빅데이터가 큰 영향을 주는 방법‘,’과학 발전에 이바지하는 게놈 데이터 분석‘, ‘아파치 하둡에 대한 인텔 클라우드 빌더 안내서‘. 지난 1년 동안 인텔이 발표한 자료와 논문을 살펴보면 두드러지는 열쇳말이 있다. ‘제온 프로세서’와 ‘아파치 하둡’이다.

올해 유독 인텔은 제온 프로세서에서 오픈소스 아파치 하둡을 활용하면 얼마나 빠르게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는지 알리기에 바빴다. 하둡이 왜 필요한지, 제온 프로세서 기반에서 아파치 하둡을 최적화해 적용하려면 아키텍처를 어떻게 구성해야 하는지를 다루는 논문도 발표했다. 사례도 소개했다. 게놈 프로젝트 수행 시 제온 프로세서와 하둡을 활용한 덕에 유전자 분석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이면서 비용도 절감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인텔이 이렇게 눈에 띄게 아파치 하둡과 자사 프로세스 간 관계를 강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하드웨어만 놓고 봤을 때, 빅데이터를 지원하는 기업 대부분이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한다. 오라클 ‘빅데이터 어플라이언스’, IBM ‘DB2’, EMC ‘그린플럼’ 등 엔터프라이즈 업계가 선보인 빅데이터용 장비에는 인텔 제온 프로세서가 들어가 있다. 심지어 오라클과 IBM은 하드웨어 제온 프로세서, 인피니밴드, 10Gbps 이더넷 등 구성도 비슷하다.

이 업체들은 하나같이 아파치 하둡과 손을 잡았다. 오라클과 IBM은 하둡 상용 솔루션 업체인 클라우데라와 EMC는 맵R과 손을 잡고 ‘그린플럼 맵R’을 선보였다.

마치 빅데이터를 처리하려면 ‘이렇게 만드세요’라는 표준공식이 있는 것처럼 정해진 하드웨어 박스에 자사 소프트웨어 기술을 얹었다. 각 기업이 인텔 칩 위에 서로 다른 이름으로 포장해 시장에 빅데이터 어플라이언스를 선보이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래서일까. 인텔은 단순하게 칩만 제공하는 게 아니라 직접 빅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는 장비를 만들겠다는 생각도 하기 시작했다. 제이슨 왁스맨 인텔 클라우드 인프라 그룹 책임자는 “오픈스택 기반의 하둡 솔루션은 기업이 더욱 신속하게 빅데이터 솔루션을 구현할 수 있게 돕는다”라며 “인텔은 오픈소스 솔루션을 최적화해 전달하는 랙스페이스와 호튼웍스와 긴밀하게 협력해 인텔 제온 플랫폼 위에서 기업들이 더 쉽게 데이터 가치를 누릴 수 있게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인텔은 앞서 엔터프라이즈 업체들이 빅데이터 장비를 만드는 데 사용하는 기술을 거의 다 갖고 있다. 펄크럼 마이크로시스템즈와 큐로직의 인피니밴드 인수를 통해 네트워크 준비를, 맥아피 인수를 통해 보안 전략도 준비했다. 여기에 오픈소스 아파치 하둡만 얹으면 빅데이터 장비가 된다.

물론 인텔이 엔터프라이즈급 장비 업체와 경쟁하겠다고 빅데이터 어플라이언스를 만들 것 같진 않다. x86 화이트박스 서버를 만들어 시장에 제공했던 것처럼, 빅데이터 시장도 조립 박스 형태로 접근할 가능성이 높다. 빅데이터 시장에 엔터프라이즈급 고객만 있는 것은 아니니 말이다.

엔터프라이즈급 장비를 도입하는 고객과 달리 아주 작게 시범 형태로 빅데이터 프로젝트를 도입하고 싶은 고객도 분명 시장에 존재한다. 이들에게 억 단위의 엔터프라이즈급 장비를 사서 프로젝트를 해보라는 건 부담되는 일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빅데이터 시장에 대기업 고객만 있다고 생각하면 오해”라며 “하둡 솔루션을 갖춘 기업이 인텔과 협력해서 장비를 제공할 수 있을 가능성도 있다”라고 말했다.

물론 문제도 있다. 인텔이 화이트박스 전략으로 빅데이터 시장을 두드린다고 하더라도 지역별 하둡 파트너가 없으면 이 전략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 외산 업체들이 하둡을 관리할 인력이 없어 국내에서 자사 빅데이터 장비 도입 사례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것과 같다. 내년, 인텔이 전략으로 빅데이터 시장을 두드릴지 지켜보자.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