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차 N드라이브, 네이버 촘촘히 엮었네

가 +
가 -

네이버의 온라인 파일 저장 서비스 ‘N드라이브’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누적 다운로드 1천만건을 12월17일 돌파했다. N드라이브를 서비스하는 NHN은 “국내 개인용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중에는 가장 큰 규모”라며 전체 이용자 수는 1300만명이라고 밝혔다. 이용자 수와 모바일 앱 다운로드 수에 차이가 있는 점은 N드라이브가 웹서비스, PC 앱, 모바일 앱 등으로 서비스하고 일부 이용자는 PC만 이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NHN이 ‘국민 클라우드 스토리지’라고 자부하는 N드라이브의 이용 현황을 보자. N드라이브는 2009년 7월31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64억개의 파일이 보관돼 있는데 이중 이미지 파일이 45억개, 문서 파일 8억개이다. 이미지 파일 중 사진은 모바일 앱으로 올라오는 게 꽤 된다. 하루 평균 N드라이브 모바일 앱으로 1천만장이 N드라이브에 저장된다.

N드라이브의 모바일 앱 다운로드 수나 이용자 수 성적도 흥미롭지만, 그보다 더 눈길을 끄는 부분이 있다. N드라이브는 네이버 서비스와 연동해 점차 서비스 범위를 넓히고 있다.

처음 N드라이브가 연동한 네이버 서비스는 ‘포토앨범’이다. 포토앨범은 N드라이브와 같이 2009년 7월 개인별 웹 사진 관리 공간으로 출시됐다. 포토앨범에 사진을 올리면 N드라이브에 촬영한 날짜별로 자동 분류되는 기능은 이때부터 있었다. N드라이브는 포토앨범과 첫발을 내디디며 메일과 블로그, 카페에 N드라이브 파일 바로 보내기 기능을 품었다.

네이버의 4개 서비스와 연동한 N드라이브는 이후 네이버 카페, 네이버 뮤직, 미투데이, 네이버 오피스, 밴드, 포토인화, 네이버 캡처네이버 카메라 등도 서비스에 포함하기 시작했다.

N드라이브 모바일앱으로 네이버 메일과 네이버 블로그, 미투데이로 글과 함께 파일을 보내거나 올릴 수 있다. N드라이브에 저장된 음악 파일은 N드라이브 모바일 앱을 음악 플레이어로 탈바꿈시킨다. 네이버 뮤직 모바일 앱을 실행해 N드라이브에 저장한 파일을 불러와 들을 수도 있다. 이 기능은 ‘네이버 뮤직→마이뮤직→N드라이브 음악’에서 이용할 수 있는데 이용권이 있는 유료 이용자에게만 적용된다.

네이버판 구글 문서도구인 ‘네이버 오피스’도 N드라이브와 연동된다. 네이버 오피스는 웹기반 문서 저작도구로 워드와 스프레드시트, 프리젠테이션 파일을 만들게 하는데 저장 공간이 바로 N드라이브다. 네이버 오피스 이용자는 N드라이브에 저장한 뒤 원하는 파일 형식으로 PC에 내려받거나 e메일에 첨부해 다른 이용자와 문서 파일을 공유할 수 있다. N드라이브 모바일 앱으로 작업한 문서를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 N드라이브 모바일 앱은 아직 문서 편집 기능은 갖추지 않았다.

N드라이브는 네이버 카페에도 발을 걸쳐뒀다. 카페에 글을 올릴 때 ‘파일 첨부하기’를 선택하면 이용자 컴퓨터 또는 N드라이브에서 파일을 불러오는 팝업창이 뜬다. 이 기능은 N드라이브에서 파일을 선택한 뒤 ‘메일/블로그/카페 ‘보내기’로도 이용 가능하다.

이 외에도 포토인화는 인화 서비스를 신청할 사진을 N드라이브에서 가져오기, 네이버 캡처와 네이버 카메라는 캡처하고 촬영한 이미지와 사진을 N드라이브에 저장하기, 밴드에서 공유할 파일을 N드라이브에서 불러오기 등이 N드라이브와 연동한 서비스다.

▲이미지: 네이버 다이어리

N드라이브는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 중에서 사진에 신경을 많이 썼다. N드라이브는 사진의 메타 데이터를 보고 촬영한 일자별, 얼굴 인식 기능을 이용해 인물별, 앨범 만들기 기능을 통해 앨범별로 사진을 정렬하고 보여준다. 일자별 사진 보여주기 기능은 ‘사진으로 보는 나의 2012년’ 앨범을 자동으로 만들게 도와준다. 모바일앱에는 ‘자동 올리기’ 기능이 있는데 스마트폰 사진첩에 동영상이나 사진이 저장되면 자동으로 N드라이브에 저장한다.

임삼열 네이버서비스2본부 개인플랫폼실장은 “올 한해 N드라이브는 스마트폰 사진 자동 올리기 등 N드라이브 안에서 사진을 감상하고 편집할 수 있는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라며 “이는 삶의 기록인 사진을 통해 추억을 돌아볼 수 있는 공간으로 N드라이브의 서비스 가치를 높이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N드라이브는 이용자 1명당 최대 30GB를 무료로 제공하며, 4GB가 넘는 파일은 올릴 수 없게 돼 있다. N드라이브에 저장된 파일과 폴더는 공유가 가능하지만, 동영상과 MP3 파일은 공유할 수 없다. 30GB가 넘는 공간을 원하는 이용자는 월 5천원을 내면 100GB를 추가로 사용할 수 있다. 이 방법으로 최대 330GB(무료 30GB+유료 300GB)를 월 1만5천원에 확보할 수 있다.

<N드라이브는 파일을 어떻게 저장하나>

N드라이브에 저장된 모든 파일은 원본과 함께 복제본이 3개씩 생성된다. 이 파일들은 서로 다른 서버에 할당돼 서비스 장애나 해킹과 같이 특정 서버에 문제가 발생해도 N드라이브가 정상 작동하게 한다. 64억개의 어마한 파일을 모바일앱과 웹으로 불러오고 저장하고 공유하기는 어떻게 가능한 것일까. NHN은 자체 개발한 분산파일시스템인 ‘OwFS(Owner-based File System)’ 덕분이라고 설명한다. OwFS는 2006년 김진수 KAIST 전산학과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개발됐다. 여러 서버를 네트워크로 연결한 대용량 가상공간에 파일을 나눠서 저장해 데이터 속도를 높이는 게 이 시스템의 장점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