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출시

가 +
가 -

KT에 이어 SK텔레콤도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출시했다. SK텔레콤은 12월18일 빅데이터에서 필요한 정보를 손쉽고 빠르게 추출할 수 있는 분석엔진 ‘T-MR‘을 선보였다. T-MR 서비스는 중소중견 기업들이 대량의 데이터에서 원하는 정보를 간편하게 얻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빅데이터 분석엔진으로 하둡과 맵리듀스 기술을 사용했다. 앞서 지난 9월 KT가 출시한 ‘유클라우드 비즈 맵리듀스‘ 역시 하둡과 맵리듀스 기술을 활용하는 등, 빅데이터 분석엔진 시장에서 두 업체의 경쟁이 예고된다.

한남석 SK텔레콤 IT기술원장은 “빅데이터에 관한 관심과 필요성은 나날이 높아지고 있지만, 기술에 대한 이해부족으로 활용이 더딘 상황”이라며 “SK텔레콤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T- MR 등 빅데이터 관련 서비스를 지속해서 개발해 더욱 쉽고, 빠르고, 정확하게 빅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유전체 분석 등 대기업을 노린 KT와 달리 중소중견기업 시장을 노렸다.

막대한 데이터 가운데 쓸모 있는 자료를 선별하려면 방대한 인프라가 필요하다. 방대한 인프라는 돈이 많이 들어가긴 마련, 중소중견기업에게 빅데이터 분석은 그림의 떡일 뿐이었다. SK텔레콤은 중소중견기업도 비용 걱정 없이 분석할 수 있는 분석 엔진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

SK텔레콤은 “T-MR은 기술이나 인프라 부족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중소KT기업들을 대상으로 선보인 서비스”라며 “영어 중심의 전문적 기술 없이는 진행하기 어렵던 기존 빅데이터 분석 엔진과 달리 한글로 돼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T-MR 사용법은 쉽다. T클라우드 비즈 포털에 가입신청을 한 뒤 T-MR 서비스 담당자에게 이메일(keuntae.park@sk.com)로 회사명/담당자명/전화번호/이메일 사용 목적을 적어 보내면 된다. 이후 사용 승인 메일을 받으면 T-MR 서비스 콘솔을 통해 시범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내년 3월까지 시범 서비스로 T-MR을 무료로 운영할 계획이다. T클라우드 비즈 사용자라면 누구나 손쉽게 T-MR을 도입해 데이터를 분석할 수 있다. 게다가 T클라우드 비즈 사용자 외에도 아마존 S3등 국내외 타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도 데이터를 불러와 T-MR로 자료를 분석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T-MR 시범 서비스 이용을 위해서는 T클라우드비즈의 이지스토리지 서비스나 웹으로 접근 가능한 HTTP/HTTPS 형태로 노출된 데이터여야 접근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T클라우드비즈 사용자가 아니더라도 T-MR을 사용할 수 있단 얘기다.

한남석 IT기술원장은 “이번 T-MR 출시로 중소중견기업이 고객, 재무, 업무 프로세스 등 사내 모든 영역을 분석해 효율성을 높이거나 신규 서비스의 출시 등 추가적인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