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기업이라면 트위터·페북보단 링크드인

가 +
가 -

미국에선 링크드인이 소기업에 가장 쓸모있는 소셜미디어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과 비스티지인터내셔널은 미국의 연매출 2천만달러 이하 소기업 835곳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회사가 성장하는 데 가장 도움이 되는 서비스로 응답자의 41%가 링크드인을 꼽았다. 유튜브는 16%, 페이스북 14%, 트위터 3%로 선택을 받았다. 이 조사는 농업과 건설, 금융, 제조, 부동산, 서비스, 유통, 수송 등의 기업을 대상으로 했다.

이 조사에선 ‘링크드인’이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기업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며 느끼는 효과 중엔 회사 웹사이트 트래픽의 증감이 있는데, 링크드인은 다른 소셜미디어보다 기업이 운영하는 웹사이트로 방문자를 잘 보내준다는 평가를 받았다.

링크드인은 비즈니스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로 불린다. 이용자는 이곳에 자기 프로필, 기업은 회사 소개와 채용 공고를 올리는 곳이다. 링크드인에서 프로필은 이력서처럼 이용자의 경력, 학력을 자세히 쓰게 돼 있다. 기업은 이곳에 회사 주소나 연락처는 물론, 업태와 직원 수, 설립연도, 기업 유형을 비롯한 소개 글을 등록한다. 그리고 홈페이지나 트위터, 페이스북처럼 기업 페이지에 자사 소식을 올릴 수 있다.

링크드인은 이 조사에서 유튜브와 페이스북보다 높은 지지를 받았다. 지지율로 따지면 2배가 넘는다. 반면 서비스 규모로 따지면 이번 조사는 고개를 갸웃거리게 한다. 링크드인 이용자 수는 2013년 1월 기준 2억명으로 페이스북 10억명, 유튜브 8억명의 4~5분의1 수준에 불과하다. 자료를 비교해 보니 소기업은 소셜미디어 이용자가 많고 적고에 따라 효과를 거두는 게 아닌 듯 보인다.

기업 홈페이지와 공지사항을 한데 합친 듯한 링크드인이 다른 소셜미디어보다 좀 더 높은 지지를 받은 건 당연해보인다. 이곳은 경력 관리와 업계 동향을 파악하려는 사람들이 주 이용자다. 기업이나 이용자는 링크드인에 자기가 본 업계 얘기나 기업 기사 등을 공유한다.

반면 가장 낮은 지지를 받은 트위터와 페이스북, 유튜브는 온갖 얘기를 전하는 장이다. ‘ㅎㅎ’와 ‘ㅋㅋㅋ’부터 정부부처의 다소 심각한 정책 소개까지 다양하다. 나에게 필요한 글과 나를 필요로 하는 글, 어디에도 쓸데없는 글이 넘친다. 유튜브는 매초 한 시간 분량 동영상이 올라온다. 이 가운데서 기업이 고객과 예비 직원에게 줄 메시지는 묻힐 수 밖에 없다. 기업만 묻힐까. 일반 이용자의 얘기도 묻힌다. 게다가 이용자가 받아보는 글 중엔 광고까지 섞여 나온다.

이 조사 결과가 국내 기업 환경과 맞지 않겠지만, 소셜미디어 마케팅 고민에 빠진 기업에 방향을 제시한다. 불특정 다수의 이용자를 팔로워나 팬으로 만들어 묻혀 버릴 메시지를 주는 데 힘을 쏟을 필요가 있을까. 사업자등록증과 주민등록증을 내지 않고도 경력과 기업 소개에 신뢰를 주는 링크드인처럼 도움을 얻으려는 적극적인 이용자가 있는 곳을 활용하는 게 어떨까. 하지만 이 모든 걸 고려하기에 국내 소기업은 소셜미디어 전담자를 두기엔 빠듯한 상황이다.

업태별 평균 소셜미디어 투입 시간과 연 매출에 따른 소셜미디어 활용도 등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월스트리트에서 찾을 수 있다.

http://www.flickr.com/photos/dellphotos/8424259026/ CC_B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