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구글 안경 UI 공개…안드로이드 안경

2013.02.21

구글이 새로운 콘셉트로 삼고 있는 안경, 구글 글래스의 개념이 서서히 모습을 갖춰가고 있다. 소문으로 애플이 만들고 있다는 시계와 더불어 ‘입는 컴퓨터’ 시대를 열 중요한 열쇠로 늘 관심을 받고 있는 제품이다.

google_glass

구글 안경을 기술적으로 보자면 유리 위에 투명하게 비칠 수 있는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수준의 프로세서 그리고 카메라와 음성인식 등이 들어가는 장치다. 이를 어떻게 활용하고 실생활에서 어떻게 쓸지가 관건이다.

구글 안경은 지난해 개발자 행사인 구글I/O를 통해 언급되었고 꾸준히 개발과 테스트가 이뤄지고 있다. 아직도 만드는 중이긴 하지만 화면 구성과 서비스가 미리 공개됐다. 기본적인 디자인도 나왔다. 안경알 대신 오른쪽 위에 반투명의 작은 디스플레이가 장착된다. 이 안쪽으로 안경알을 끼울 수도 있고 선글라스를 더하는 것도 괜찮겠다. 이후 안드로이드처럼 기술을 공개해 다양한 안경테 제조사들이 디자인하는 것도 기대해볼 수 있다.

[youtube v1uyQZNg2vE 500]
▲’오케이글래스’로 시작해 모든 명령어들을 음성으로 처리한다. ☞유튜브에서 영상 보기

영상에서 볼 수 있는 구글 안경 서비스들은 사실 스마트폰으로도 구글이 이미 하고 있는 것들이다. 이번에 공개된 구글 안경의 인터페이스 영상을 보면 안드로이드에서도 대부분 똑같은 결과물들을 얻을 수 있다.

명령은 기본적으로 음성을 통해서 이뤄진다. 사진이나 동영상을 촬영하라고 시키는 것은 기본이고 궁금한 것들을 물어보면 검색해준다. ‘오케이 글래스’라고 말만 하면 음성인식 기능이 활성화된다. 이미 안드로이드에서 구글 나우를 통해 보여지는 것과 비슷하다. 구글 나우도 “구글”이라고 말하면 음성인식을 받아들일 준비를 한다.

구글 안경 역시 구글 나우같은 서비스가 들어간다. 현재 날씨, 교통정보, 알림 등이 화면 오른쪽 위를 장식한다. 실제 UI를 보면 지금 내가 보고 있는 것과 연결되는 구조들이 눈에 띈다. 지금 보고 있는 상황을 바로 영상으로 촬영해서 적절한 내용을 붙여 메시지로 전송하거나 SNS에 올릴 수 있다.

google_glass_search

안경이라는 형체를 하면서 가장 좋을 것 같은 서비스는 사물 검색이다. 지금 내가 보고 있는 물건이 뭔가에 대해 검색하는 것인데 예를 들어 나무 열매, 꽃, 동물의 이름 등을 찾으르 수도 있고 옷이나 가방, 신발의 브랜드와 이름, 가격 등을 한눈에 검색할 수 있다. 구글의 검색 영역을 본격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이는 구글 고글(google goggle) 앱으로 할 수 있다. 사물 검색은 데이터베이스를 많이 쌓아 두는 것이 관건이다. 지금 구글 고글은 아주 정확히 사물은 구분해내지는 못하지만, 안경을 비롯해 검색할 수 있는 도구가 늘어나면 쌓이는 데이터와 검색 정확도도 따라서 높아질 것이다.

구글 지도와 더불어 내비게이션 서비스도 안경에서 이뤄진다. 고급 승용차에 있는 헤드업디스플레이(HUD)를 안경에 그대로 심을 수 있다. 시야는 더 좋을 게다. 꼭 운전중이 아니어도 걸으면서 길찾기도 할 수 있다. 구글은 이미 실내 길안내 서비스도 갖고 있다. 구글 나우의 카드가 연동되는 모습도 재미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1시35분에 출발하는 비행기를 타러 급히 달려가는 중 게이트가 어디인지 확인해주는 영상도 재미있다.

google_glass_navi

구글 번역 서비스도 적용해볼 수 있다. “‘구글, 맛있어’를 태국어로 말해줘” 같은 명령을 내리면 바로 바꿔서 통역해준다. 영상통화 서비스인 ‘행아웃’도 된다. 경비행기 조종을 하면서 보게 되는 장면을 똑같은 시각으로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다. 레포츠에 많이 쓰일 것 같다.

여지껏 입는 컴퓨터에 대한 기술들은 관심과 연구를 위한 거리에 불과했다. 그런 시도들이 이어왔기에 지금 구글 안경같은 결과물들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겠지만 이용자들이 새로운 장치로 뭘 하고 싶은지와 뭘 해야 하는지를 이해하고 짚어주는 시도가 반드시 필요하다. 구글은 이를 잘 알고 있다. 사람들이 뭘 많이 검색하고, 스마트폰으로 뭘 많이 하는지, 그에 대해 어떤 결과를 보여주어야 하는지에 대한 정보와 지식이 있기 때문에 과감하게 시도해볼만 했을 것이다. 세상도 제품이 나오기 전부터 “그래, 구글이라면…”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는 것 아닌가.

구글은 안경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글은 내부 테스트 뿐 아니라 실제 다양한 상황에서 이 제품을 테스트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구글 글래스 익스플로러’를 뽑는다. 선발된 사람은 1500달러의 안경을 미리 구입하고 테스트해볼 수 있는 권한을 얻게 된다. 구글 안경을 미리 써봐야 하는 50단어 이하의 신청서에 사진 5장, 15초 이내 동영상 등을 첨부해 트위터구글 플러스로 신청하면 된다. 조건은 미국에 거주하는 18세 이상이다. 신청 기한을 2월27일로 잡은 것으로 보아 곧 직접 써볼 수 있는 제품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