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벼락포럼] IT 스타트업을 찾습니다

가 +
가 -

블로터닷넷이  IT 스타트업을 찾습니다. 창업스토리를 들려주고 서비스 허점을 파고드는 거침없는 질문에 대답도 해줄 곳을 방문하고 싶습니다.

블로터닷넷은 IT 스타트업의 신청을 받아 ‘담벼락포럼’을 2013년 3월부터 매달 열기 시작합니다. 담벼락포럼은 IT 스타트업을 탐방하고 소개하는 모임입니다. 이전까지는 ‘SNS포럼’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됐습니다. 이번에 담벼락포럼으로 이름을 바꾸며, 탐방 기업 신청을 받고자 합니다.

담벼락포럼을 소개하기 앞서 SNS포럼에 관해서 먼저 말씀드리겠습니다. SNS포럼은 소셜웹 서비스 대표가 모여 한 달간의 SNS 동향을 나누는 데서 출발했습니다. 그러다 2011년 2월 글로 전하기 시작했습니다. 2011년 5월 SNS포럼이 그루폰코리아에서 열린 걸 계기로 해당 기업의 서비스에 집중해 이야기를 나누는 형식으로 바뀌었지요.

그 뒤로 크레이지피쉬카카오이음뮤즈어라이브블로그칵테일위자드웍스코자자나우프로필플라스크모바일시지온사이러스벤스터 등 모바일과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공유경제, 전자상거래, 소셜뮤직 서비스 회사를 찾았습니다.

다양한 기업을 탐방하면서 ‘SNS포럼’이라는 이름에 맞게 소셜웹 서비스를 찾으려 노력했습니다. 그러면서 분야를 한정짓는 데 대한 한계도 동시에 느꼈습니다. 그간의 아쉬움과 경험을 발판으로 삼아 SNS포럼은 ‘담벼락포럼’으로 이름을 바꿨습니다.

혁신은 담벼락 위에서 이루어진다고 포럼 회원 중 한 명이 말한 게 발화점이 됐습니다. “벤처가 넘어야 할 담은 높고, 벤처는 높은 담벼락 위를 아슬아슬하게 걸어가며 사업을 한다”란 설명이었습니다. 블로터닷넷과 포럼 회원이 함께하는 담벼락포럼은 IT 벤처가 기댈 담벼락이자 새 서비스를 알리는 담벼락(게시판)이 되고 싶다는 뜻도 담겼습니다.

담벼락포럼은 매달 참가 기업 신청을 받습니다. 그리고 열정 가득한 IT 스타트업을 응원합니다. :)

담벼락포럼 웹사이트(참가신청)

wallforum_main_2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