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코 “빅데이터 힘의 원천은 연결”

가 +
가 -

언제, 어디서나 발생하는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해 분석할 수 있다. 망을 가지고 있는 이동통신사업자가 아니더라도 누구나 각종 스마트 기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다. 모든 데이터가 네트워크를 통해 흐르는 시대. 네트워크 거인 시스코가 바라보는 빅데이터의 미래다.

시스코코리아는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에서 3월28일부터 29일까지 진행되는 ‘시스코 커넥트 코리아 2013’ 컨퍼런스에서 ‘여기서 시작되는 미래’라는 주제로 시스코의 빅데이터 전략을 소개했다.

이번 컨퍼런스 참석을 위해 한국을 찾은 하이메 바예스 시스코 태평양, 일본 및 중국 총괄 사장은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스마트 기기가 등장하면서 모든 것이 연결된 시대가 왔다”라며 “아직 시장에서 1%의 기기만 연결된 상태로 남은 99%의 기기가 네트워크에 연결되면 엄청난 가치가 발생한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cisco APJC ceo

시스코는 각 사물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얻을 수 있는 만물인터넷의 시장 가치가 2013년에서 2022년 사이 약 14조4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이메 사장은 인터넷 망 투자하는 국가와, 수많은 인터넷 연결장치에서 발생하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이유로 내세웠다.

결국 시스코가 바라보는 빅데이터는 네트워크다. 스토리지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수많은 네트워크를 통해 정보가 오고가기 때문에 이 모든 정보를 전달하는 망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자연스레 시스코의 빅데이터 전략은 어떻게 하면 각 기기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네트워크에서 관리할 것인가로 이어진다. 시스코가 자사 빅데이터 전략으로 ‘데이터인모션’을 내세운 이유다.

데이터인모션은 각종 기기와 센서, 비디오 등에서 실시간으로 생성된 데이터를 통해 기기 위치, 신원 파악과 같은 상황인식 정보를 제공한다. 데이터인모션을 이용하면 모바일 기기에 설치된 애플리케이션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분석해 실시간으로 필요한 조치를 내리거나, 미래에 발생 가능한 상황을 예측할 수 있다.

성일용 시스코코리아 부사장은 “점심을 먹기 위해 코엑스몰을 찾았다고 가정했을 때, 데이터인모션은 와이파이를 통해 수집된 기기 위치 정보를 활용해 그 근처 음식점의 할인정보 등을 고객에게 전달한다”라며 “상황인식 정보를 바탕으로 실시간으로 맞춤형 서비스가 이뤄지는 게 데이터인모션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cisco korea VSP

겉보기엔 국내 이동통신사의 위치기반 서비스와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국내 이동통신사 역시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사용자 위치기반 분석 서비스를 내부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사가 선보인 전자지갑에는 위치기반 쿠폰 서비스가 녹아 있다.

문제는 지금까지 모바일 기기를 통한 사용자 위치 파악 서비스는 망을 가지고 있는 이동통신사업자만의 특권이었다는 데 있다. 이동통신사업자는 3G, 4G 서비스를 위해 설치한 자신들의 통신 중계기를 통해 사용자 위치 정보를 파악할 수 있었다. 일반 기업은 시도할 수 없었다.

데이터인모션은 각 사용자에게 광고를 보내줄 수 있는 비즈니스 표준 프로토콜인 MSAP(Mobility Services Advertisement Protocol)을 이용해 기업 내 설치된 와이파이에서 각 기기에서 위치와 같은 상황 정보를 습득한 다음 이에 맞는 정보를 사용자에게 전달한다. 현재 이동통신사 업체가 제공하는 것처럼 따로 앱을 스마트 기기에 내려받을 필요도 없다. 데이터인모션이 보편화되면 개인정보 연동을 통해 종합병원을 방문한 사용자에게 몇 층에서 진찰을 받고 다시 어느 층으로 가서 검사를 받아야 하는지 안내할 수 있다.

CCWTR_03

성일용 부사장은 “개인정보보호 문제가 해결된 다음에 가능하겠지만, MSAP를 지원하는 칩이 탑재된 모바일 기기라면 기업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서버에서 얼마든지 사용자가 필요로 할만한 정보를 전달할 수 있다”라며 “데이터인모션이 보편화되면, 진정 인터넷으로 연결된 만물인터넷 시대가 열릴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를 준비하면서 시스코는 전세계 18개국의 IT전문가를 대상으로 ‘시스코 커넥티드 월드 테크놀로지 리포트’ 조사를 벌여 빅데이터와 관련된 IT 전문가들의 인식수준과 준비현황, 도전과제, 기술격차 등에 대해 살펴봤다.

시스코 조사에 따르면, 국내는 빅데이터에 대한 관심은 높으나 상대적으로 예산부족과 인력부족을 이유로 빅데이터 솔루션 도입을 주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기업의 IT 담당자들은 빅데이터 솔루션 도입을 막는 방해 요소로 보안 문제와 예산인력 문제를 꼽았다. 전세계 응답자의 27%는 데이터 보안과 리스크 관리를 중요한 방해 요인으로 꼽았다. 이들은 방대한 양의 데이터와 이들 데이터에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해야 하는 새로운 상황에 부합한 보안 기술과 예산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전체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은 예산부족과 빅데이터에 대한 연구시작 부족을 이유로 빅데이터 솔루션 도입이 어렵다고 답했으며, 남은 응답자의 23%는 IT 인력 부족, 빅데이터 전문 인력 부족을 문제로 꼽았다. 국내는 응답자의 27%가 보안에 대한 우려를, 20%가 예산 부족을, 15%가 인력 부족이 걱정된다고 답했다.

CCWTR_01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