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알쏭달쏭한 일이다. 새 정부의 핵심 기조 중 하나로 ‘창조경제’가 얘기되지만, 그 뜻을 짐작하는 건 참으로 어렵다.

다음은 청와대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라온 그림이다. 창조경제를 꽃의 탄생 과정으로 비유했다. 운영자는 “창조경제의 개념, 복잡하고 어렵게 느껴지셨나요”라며 이 그림을 게시했다.

스마트폰 메신저와 내비게이션, 스크린골프, ICT 등과 같은 낯익은 단어가 보인다. 단어는 익숙하나 그 뜻이 쉽게 짐작되지 않는다.

그림을 보아도 창조경제가 무엇인지 도통 모르겠다면, 청와대 페이스북 페이지가 알려주는 박근혜 대통령의 설명을 들어보자.

“창의성을 경제의 핵심 가치로 두고,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통해 산업과 산업, 산업과 문화를 융합해 지금까지 없었던 새로운 산업·직업을 만들어내는 것.”

그러니까, 창조경제가 뭔가요?

창조경제 꽃

▲출처: 청와대 페이스북 페이지

borashow@bloter.net

인터넷, SNS, 전자책, 디지털 문화, 소셜게임, 개인용 SW를 담당합니다. e메일: borashow@bloter.net. 트위터: @bora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