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텍 “액티브X 대신 모아사인 쓰세요”

가 +
가 -

온라인쇼핑 웹사이트나 금융 거래시 반복되는 액티브X 플러그인 설치로 짜증이 치밀어 오르곤 한다. 안전한 결제를 위한다면 연거푸 등장하는 팜업창, 각종 보안 프로그램 설치는 때론 ‘오히려 내 결제를 막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을 떠올리게 할 정도다 그나마 설치하면 결제할 수 있는 윈도우 운영체제는 형편이 좀 낫다. 맥과 리눅스 같은 운영체제는 액티브X에 막혀 결제 문턱도 밟지 못하기 일쑤다.

이니텍이 다양한 운영체제에서 액티브X 없이 결제할 수 있는 플랫폼 ‘모아사인’을 내놓았다. 기존 안드로이드, iOS, 윈도우 운영체제에서 범위를 넓혀 맥과 리눅스까지 확대 지원에 나섰다. 이니텍은 모아사인을 적용하는 웹사이트가 많아지면 보다 편리한 금융 서비스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변준석 이니텍 대표이사는 “이번 모아사인 플랫폼 확장을 통해 모아사인이 현재 오픈뱅킹 환경에서 사용하는 모든 운영체제를 지원하게 됐다”라며 “국내 최초로 액티브X 없는 전자서명 환경의 포문을 열게 됐다”라고 말했다.

moasigh

▲ 아이폰에서 모아사인을 사용하고 있는 모습. 신한은행을 모아사인 플랫폼을 이용해 공인인증 전자서명을 처리한다. 

모아사인은 다양한 운영체제에서 금웅거래시 공인인증서를 사용해 전자서명과 로그인을 할 수 있도록 해주는 솔루션이다. 은행 홈페이지에서 로그인이나 계좌이체시 모아사인을 통해 전자서명이 이뤄지는데, 이 과정에서 액티브X가 아닌 모아사인 솔루션을 통해 전자서명이 이뤄진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액티브X라는 플러그인 대신 또 다른 ‘모아사인’이라는 플러그인이 등장한 게 아니냐고 반문할 수 있다. 실제로 모아사인으로 결제를 하려면 PC에서는 모아사인 플랫폼 기반의 공인인증 전자서명 프로그램을, 스마트폰과 같은 스마트 기기에서는 모아사인 앱을 설치해야 한다.

이에 대해 장주현 이니텍 부장은 “액티브X는 윈도우 OS와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웹브라우저 환경만 지원하지만 모아사인은 맥과 리눅스, 사파리와 크롬 등 다양한 운영체제와 웹브라우저를 한번에 지원한다”라며 “웹브라우저에 종속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운영되는 비플러그인 방식인만큼 사용자 불편을 최소화했다”라고 설명했다.

액티브X는 마이크로소프트가 개발한 응용프로그램 자동설치 지원기술이다. 국내에서는 공인인증서가 액티브X 환경에만 인식되게 만들어져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에서 결제를 하는 데 걸림돌로 작용했다.

장주현 부장은 “액티브X와 달리 모아사인은 웹브라우저와 웹서버 간 전송되는 데이터를 암호화하는 SSL(Secure Sockets Layer)을 이용해 전자서명시 이뤄지는 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하는 게 특징”이라며 “원소스 멀티유즈로, 각 금융사에서 금융결제를 위한 웹페이지 관리시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니텍은 신한은행에 모아사인을 공급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이를 이용해 PC와 동일한 환경의 인터넷뱅킹 서비스를 다른 스마트 기기 웹브라우저에서도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