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여름 휴가는 방글라데시 봉사활동”

가 +
가 -

다음 임직원 10여명이 여름 휴가를 해외 봉사활동으로 보냈다. 7월5일부터 7박8일동안 방글라데시 라즈바리 지역 ‘제3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친 것이다. 다음이 진행하는 ‘설레는 여름 휴가’ 활동의 하나다.

방문기간 동안 다음 임직원들은 학교 벽화 그리기, 체육대회, 영화 관람, 전통 춤과 노래 배우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제3호 지구촌 희망학교’는 다음이 열악한 교육 환경 속에서 생활하는 현지 학생 500여명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건립한 지역 학교다. 국제아동권리기관 세이브더칠드런코리아와 함께 2008년 3월부터 약 10개월간 공사를 진행해 올해 1월 완공했다.

라즈바리 지역은 방글라데시의 대표적인 홍등가다. 이 지역 아이들은 학교 입학도 거부당할 정도로 기본 교육조차받지 못한 채 방치돼 있는 형편이었다. 다음이 지원한 ‘KKS스쿨’에는 500여명이 공부할 수 있는 건물이 들어섰다. 책상과 의자, 교실용 장, 칠판 등 학교 기자재도 보강했다.

다음은 멀리 내다보고 사회공헌을 실천해나가고자 2006년부터 해마다 제3세계 국가에 ‘다음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해왔다. 학교 건물을 지어주는 데 그치지 않고, 다음 직원과 현지 학생을 1대 1로 연결해 편지를 주고받거나 직접 후원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구촌 희망학교는 사내 바자회나 모금 등 다음 임직원들이 스스로 참여할 수 있는 방법으로 기금을 모아, 그 의미가 더욱 크다.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다음 임직원들은 스스로 자기 휴가를 반납하고 지구촌 희망학교를 방문해 봉사활동을 펼치는 ‘설레는 여름 휴가’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사내 지원자 가운데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에 적극 참여한 사람들을 우선 선발하며, 올해는 6대1의 경쟁률을 뚫고 모두 10여명이 선발됐다.

육심나 다음 사회공헌팀장은 “앞으로도 임직원들이 진정한 나눔의 의미를 느낄 수 있도록 직접적인 사회공헌활동의 참여 기회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지구촌 희망학교를 통해 안정적인 교육환경을 제공받게 된 현지 아이들이 미래의 꿈을 펼쳐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2006년 캄보디아 캄퐁참 지역에 제1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지었고, 2007년에는 네팔 간지 지역에 초·중등생 8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제2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완공했다. 제3호 방글라데시 희망학교에 이어 지금은 베트남 하 라우 지역에 초등학생을 위한 제4호 지구촌 희망학교를 건립중이다.

kks_school_01

kks_school_02

kks_school_03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