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5GB 무료 웹창고 ‘N드라이브’ 선보여

가 +
가 -

naver_ndrive

네이버가 무료 웹창고 서비스 ‘N드라이브‘를 7월31일 선보였다.

N드라이브는 최대 5GB까지 쓸 수 있는 온라인 저장공간이다. 문서나 사진, 동영상 등을 저장해두고 인터넷이 연결된 PC에서 자유롭게 접근해 쓸 수 있다.

특히 ▲여러 파일이나 폴더째 N드라이브에 올리거나 내려받기 ▲폴더 간 끌어놓기로 이동·복사 기능, ▲중요한 파일이나 폴더에는 ‘중요’ 표시를 설정해 따로 모아보기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시범 오픈하는 ‘N드라이브 탐색기’는 파일 올리기나 폴더간 이동을 더욱 간편하게 지원해 준다.

개인별 웹 사진 관리 공간 ‘포토앨범‘도 공개했다. 포토앨범에 사진을 올리면 N드라이브에 촬영 날짜별로 자동 분류돼 저장된다. 사진별로 태그를 입력해두면 똑같은 태그를 단 사진끼리 모아보는 ‘태그앨범’을 만들 수도 있다.

N드라이브와 포토앨범은 메일·블로그·카페 등 네이버 주요 서비스와도 연동된다. N드라이브에 보관된 파일을 네이버 메일이나 블로그 또는 활동하는 카페로 바로 보내거나, 각 서비스에서도 N드라이브에 보관중인 파일을 가져와 손쉽게 첨부할 수 있다.

이번 개편에선 네이버 가계부 서비스가 개인화 웹 환경에 새로 적용됐다. 네이버 이용자는 메일, 캘린더, N드라이브, 포토앨범, 가계부 등 5종류 개인화 웹서비스를 한 화면에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현규 NHN 선행프로젝트그룹장은 “개인의 가치 있는 디지털 자산들을 좀더 편리하게 보관하고 웹을 통한 정보 활용도를 높이고자 하는 취지에서 이번 서비스를 기획하게 됐다”며 “메일, 캘린더와 더불어 데이터, 재정까지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네이버 개인화 웹 서비스의 편리함을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NHN은 모바일로 내 파일과 사진을 이용할 수 있는 모바일 N드라이브와 포토앨범도 올해 안에 선보일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