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X박스 원’, 게임 거래 빗장 푼다

2013.06.20

마이크로소프트(MS)가 결국 한발 물러났다. MS가 6월19일 ‘X박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차세대 게임 콘솔 ‘X박스 원’의 게임 이용 제한 정책을 일부 수정해 발표했다. 게임을 즐길 때 인터넷에 연결하지 않아도 되고, 게임을 다른 이에게 빌려줄 때도 아무런 제한이 없다.

xbox_one_6_500

원래 MS는 지난 6월7일 게임을 다른 이에게 한 번만 양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게임 정책을 발표했다. 게임을 빌려줄 수 있는 친구도 퍽 제한적이었다. X박스 라이브에 친구로 등록한지 최소 한 달이 지난 이들에게만 빌려줄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24시간에 한 번은 꼭 온라인 체크인 서비스를 받도록 할 계획이었다. 판올림된 게임이 있는지 등을 검사해주는 서비스지만, 게임이 다른 이에게 양도됐는지 여부도 함께 검사하려는 게 목적이었다.

이날 MS의 새 발표는 보름여 전의 정책을 180도 바꾼 내용이다. 사실상 게임 중고 거래를 방지하는 정책이었던 기존 정책에 대한 게이머들의 심한 반발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해외 게임 전문 매체 코타쿠는 MS의 새 정책을 가리켜 “MS가 옳은 일을 했고, 모두가 승리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MS의 정책에 게이머들이 얼마나 심하게 반발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바뀐 MS의 정책을 보자. 우선 하루 한 번 온라인에 접속해 체크인 서비스를 받을 필요가 없어졌다. X박스 원을 구입한 이후 처음 한 번만 시스템을 설정해두면, 게임을 즐기기 위해 온라인에 연결하지 않아도 된다.

디스크로 구입한 게임이라면 친구에게 빌려줄 수 있도록 정책을 바꿨다는 점도 환영할만하다. 게임 디스크를 X박스 원 디스크 트레이 안에 넣어두기만 하면 제한 없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X박스 360과 똑같은 방식이다. 게임 교환이나 대여, 양도, 중고거래에 관한 규제가 사실상 사라진 셈이다. X박스 라이브 등 온라인 서비스를 통해 구입한 게임은 다시 판매할 수 없지만, 오프라인에서도 즐길 수 있다.

지역이나 국가별로 게임을 제한하는 지역 코드도 없어졌다. 미국에서 구입한 게임을 국내에서도 제한 없이 즐길 수 있다는 얘기다.

MS는 X박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올해 말 좋은 제품을 내놓기 위해 여전히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이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MS와 소니는 지난 6월10일 미국에서 열린 게임쇼 ‘E3’를 통해 X박스 원과 ‘플레이스테이션4(PS4)’를 각각 발표한 바 있다. 발표 당시 MS는 자존심에 상처를 입었다. PS4와 비교해 100달러 정도 비싼 가격과 상대적으로 자유롭지 못한 게임 관리 정책 등이 전세계 게이머의 입방아에 올랐다. MS를 조롱하기라도 하듯 소니는 아무에게나 제한 없이 게임을 빌려줄 수 있다는 내용을 담은 동영상을 만들어 배포했을 정도다.

이번 MS의 태도 변화는 이 같은 게이머의 여론을 받아들인 결과다. 따지고 보면, 게이머의 당연한 요구가 반영된 것은 아닐까. 비판적 여론에 바뀔 정책이었다면, 처음부터 자유롭게 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은 남는다. X박스 원은 미국과 유럽에서는 올해 11월 출시된다. 국내 출시는 2014년 하반기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