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교보문고 ‘샘’ 이용자, 6개월간 1만5천명

2013.08.14

교보문고가 회원제 전자책 서비스 ‘샘’이 6개월 동안 거둔 성과를 8월14일 공개했다.

샘 이용 방법은 휴대폰 약정 요금제와 비슷하다. 독자가 1년 약정을 맺으면 한 달 5권, 7권, 12권을 빌려 준다. 5권을 빌려 주면(샘5) 월 1만5천원, 7권(샘7) 2만1천원, 12권(샘 패밀리) 3만2천원을 받는다. 빌려주고 6개월이 지난 책은 독자의 전자책 책장에서 자동으로 뺀다.

교보문고는 샘을 2013년 2월 출시하고 8월 현재 1만5천명을 모았다. 이중 95%가 ‘샘5’ 회원이고 ‘샘7’이 3%, ‘샘 패밀리’는 2%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샘에 가입한 사람에 대한 간단한 통계도 발표했다.

샘에 가입한 사람 10명 중 7명은 3,40대다. 남녀 비율로 따지면 남자가 많다. 남성 57%, 여성 43%이다. 그리고 10명 중 8명은 교보문고가 2013년 출시한 전자책 단말기 ‘샘’과 묶은 서비스에 가입했다.

교보문고는 이밖에도 샘을 서비스하며 전자책 판매액도 늘었다고 밝혔다. 2월 샘을 내놓고 전자책 판매액이 22.5% 늘었고, 매출액으로 따져 상위 30개 출판사는 2012년 상반기보다 매출이 71% 늘었다고 공개했다. 현재 교보문고는 회원제 서비스인 샘과 낱권으로 파는 전자책 서비스를 별도로 운영한다.

교보문고 샘이 지금껏 보인 성과를 어떻게 평가해야 할까. 교보문고의 온・오프라인 회원이 1300만명인데 샘 회원은 1만5천명, 0.1%를 겨우 넘는다. 샘이 앞으로 가야 할 길은 멀고도 긴 듯하다. 참, 교보문고의 매출 중 65%는 오프라인에서 나온다.

kyobo_sam_users_201308

borashow@bloter.net

인터넷, SNS, 전자책, 디지털 문화, 소셜게임, 개인용 SW를 담당합니다. e메일: borashow@bloter.net. 트위터: @borash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