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스마트 시계 ‘갤럭시기어’ 공개

2013.09.05

오랜 시간 동안 소문으로만 떠돌던 주인공, 삼성전자의 스마트와치 ‘갤럭시기어’가 9월4일 독일 베를린에서 공개됐다. 삼성전자도 갤럭시기어를 통해 입는(Wearable) 컴퓨터 시장에서 경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galaxy_gear

우선 겉모습을 보자. 지난 9월2일, 갤럭시기어의 개발자 버전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유출된 바 있다. 투박한 겉모습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날 공개된 실제 제품의 모습은 유출된 모습과는 조금 달라졌다. 널빤지 같았던 모양을 손목을 따라 곡선으로 처리한 점이 눈에 띈다. 유출된 사진과 비교해 날렵해졌다. 시계줄 색깔도 다양하게 준비돼 있다. 검은색과 흰색, 주황색, 노란색 등 총 5가지다. 손목시계는 스마트폰과 비교해 액세서리 성격이 강하다는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취향에 맞게 고르면 된다.

안에 들어찬 부품은 그동안 귀를 간지럽혔던 소문과 비슷한 수준이다. 1.63인치 삼성전자의 아몰레드 화면이 적용됐고, 해상도는 320×320이다. 800MHz로 동작하는 모바일 프로세서가 들어가 있고, 내장된 램은 512MB, 저장공간은 4GB다. 배터리 용량은 315mAh 수준인데, 삼성전자는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온종일 쓸 수 있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독특한 것은 갤럭시기어 시계줄에 카메라가 달려 있다는 점이다. 190만화소급 카메라로, 720p 수준의 동영상도 촬영할 수 있다. 단, 동영상 촬영은 10초 정도로 제한된다. 내부 저장공간이 그리 넉넉하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마이크도 시계줄에 내장돼 있어 삼성전자의 지능형 음성명령 기능 ‘S보이스’도 쓸 수 있도록 했다.

갤럭시기어는 안드로이드4.3(젤리빈)으로 동작한다. 스마트폰과는 블루투스로 연결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가방에서 꺼내지 않아도 갤럭시기어에서 문자메시지나 e메일을 확인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조작하는 리모컨 역할을 하는 셈이다.

삼성전자는 갤럭시기어를 단순한 리모컨으로만 쓰도록 개발한 것은 아닌 것 같다. 갤럭시기어에서 강조된 기능은 바로 건강관리 기능이다. 갤럭시기어는 사용자의 운동량을 확인하는 기능을 갖췄다. 나이키의 ‘퓨얼밴드’나 ‘조본업’ 팔찌와 비슷한 기능이다. 70여개 응용프로그램(앱) 개발업체가 갤럭시기어와 직접 협력한다. ‘런키퍼’나 ‘마이피트니스팔(MyFitnessPal)’ 등이다. 모바일 메신저 ‘라인’과 ‘카카오톡’, 노트 앱 ‘에버노트’도 갤럭시기어에서 쓸 수 있다. 앞으로 갤럭시기어에서 쓸 수 있는 앱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갤럭시기어는 오는 9월25일 미국에서 정식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299달러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