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맥스 “빅데이터 시장, ‘인피니티’로 공략”

가 +
가 -

티맥스소프트와 티베로가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빅데이터’에 집중하겠다고 나섰다. 두 회사는 9월10일 삼성동 코엑스 오디토리엄에서 ‘Infini*T : Data Evolution(인피니티 : 데이터 혁명)’란 주제로 진행한 ‘티맥스데이 2013’에서 새로운 빅데이터 솔루션을 선보였다.

인피니티는 티맥스소프트의 소프트웨어와 티베로의 하드웨어를 통합한 솔루션이다. 수집과 처리를 맡은 티맥스소프트의 ‘인피니링크6.0’과 ‘인피니캐시2.0’, 데이터 저장과 분석을 도와주는 티베로의 ‘티베로6’, ‘인피니데이터3.0’으로 이뤄져 있다. 데이터 수집과 처리, 저장, 분석, 활용 등 총 5단계로 이어지는 빅데이터 관리 방법을 한 제품에 녹여 출시한 셈이다.

 

tibero ceo

장인수 티베로 대표이사는 “각 솔루션을 모두 다 구입해야 빅데이터를 다룰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각 제품은 따로 또 같이 사용할 수 있는 게 특징으로, 티맥스소프트와 티베로의 솔루션이 모두 모여 통합 빅데이터 제품을 만들었다는 데 의미가 있다”라고 인피니티 솔루션 출시 배경을 설명했다.

인피니티 솔루션을 이용하면 데이터 증가에 따른 물리적인 공간에 제약을 받지 않는 무한 데이터 확장이 보장된다. 비정형 데이터인 SNS, 이메일, 동영상 콘텐츠 등과 같은 방대한 데이터는 물론 기존 작업환경에서 분석하고 활용됐던 정형 데이터까지 함께 수집하고 처리, 저장, 통합 분석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특히 데이터 저장을 도와주는 ‘티베로6’와 분석을 도와주는 ‘인피니데이터3.0’의 기능이 이전 버전과 비교해 많이 개선됐다고 티맥스 쪽은 밝혔다.

티베로6는 공유디스크 기반 액티브 클러스터 환경에서 데이터 조회뿐만 아니라 데이터 생성과 갱신, 삭제를 처리하는 트랜잭션 페일오버 기능을 지원한다. 한계상황에서도 안정정적으로 데이터베이스를 운영할 수 있다는 얘기다.

인피니데이터3.0은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위해 하둡을 품었다. 인피니데이터 안에 하둡분산파일시스템(HDFS)와 Hbase를 내장해 빠른 데이터 처리를 돕는다. 여기에 하둡에 저장된 파일을 기존 RDB 방식으로 처리할 수 있게 SQL을 지원한다. 인피니데이터3.0은 HDFA커넥터와 HBase커넥터를 이용해 기존 데이터베이스에 하둡 파일, Hbase 테이블을 실시간 연동할 수 있다.

박상영 티베로 기술개발센터 연구소장은 “인피니티2.0을 출시할 때까지만 해도 고객이 정형데이터를 더 많이 분석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제품 출시 후 비정형 데이터를 비롯한 빅데이터 분석을 원하는 고객 요구가 많았다”라며 “3.0에서는 이 부분을 개선, 최대 서버 30대까지 묶어 정보를 처리할 수 있으며 하둡을 통해 대용량 데이터에 원활하게 접근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티맥스소프트와 티베로는 이날 인피니티 제품을 소개했지만, 정식 제품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실제 성능은 정식 제품이 출시되는 올해 하반기 이후에 검증할 수 있다. 인피니링크6.0과 인피니캐시2.0은 이르면 올해 하반기 안에, 티베로6와 인피니데이터3.0은 내년 상반기부터 실제로 사용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