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언어치료SW, 지구촌으로!

가 +
가 -

malchingu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해 국내 교사들이 개발한 언어치료SW ‘말친구’가 지구촌 곳곳에 퍼진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이하 한국MS)가 도우미로 나섰다. 한국MS는 ‘말친구’를 영문판으로 바꿔 전세계 110여개 영어권 국가에 보급한다고 9월3일 밝혔다.

‘말친구’는 청각장애 특수학교인 충주성심학교 교사들이 1994년부터 10년에 걸쳐 개발한 국내 최초의 특수교육용SW다. 마이크로소프트 ‘배움의 파트너’(PiL, Partners in Learning)에서 개최하는 세계 정보화교사 컨퍼런스에서 우수성을 입증받은 바 있다. 이 프로그램은 1년여 동안 한국MS 기술팀과 공동 작업 끝에 영문판으로 만들어졌다.

영문판은 MS PiL 프로그램의 하나로 한국MS가 제작비용을 지원했으며, MS RIA 플랫폼 ‘실버라이트’ 기반으로 제작됐다. MS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말친구’ 영문판을 전세계 110여개 영어권 국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한국 이용자들은 PiL 한국사이트에서 회원가입을 거쳐 웹에서 학습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혁신학교 프로그램에 가입하는 학교는 전체 SW를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말친구’ 한글판은 충주성심학교 홈페이지 ‘자료실’에서 내려받으면 된다.

‘말친구’ 영문판은 ▲Words(단어) ▲Listen and Choose(듣고 어음 변별하기) ▲Listen and Say(듣고 말하기) ▲Kids song(영어동요) 등 4개 부문으로 구성돼 있다. 미국에서 유아들이 가장 널리 쓰고 있는 단어와 특수교육 전문가들이 선정한 600여개 단어들로 제작됐다.

보청기와 인공와우를 사용하는 청각장애 아동들을 위해 특별 설계된 ‘듣고 어음 변별하기·말하기’ 부문은 미국의 권위 있는 검사도구를 분석해 최소 음소쌍의 변별, 문장으로 말하기와 낭송 등 다양한 학습을 제공한다. ‘영어동요’ 부문도 청각장애 아동들이 듣기 쉽도록 다소 느리게 녹음됐다.

적용 대상은 유치부에서 초등부 저학년까지이며, 청각장애 아동 뿐 아니라 언어발달 지체 아동들에게도 활용 가능하다. 언어발달지체 정도에 따라 적용 대상은 조금씩 차이가 있다.

조용남 충주성심학교 교감은 “청각장애가 있더라도 전혀 못 듣는 사람은 없기 때문에 어려서부터 듣기·말하기 훈련을 계속하면 비장애인처럼 건강한 사회생활을 영위할 수 있다”며 “특수교육용 소프트웨어 개발에 국가 차원의 지원이 거의 없는 상태에서 학교와 기업이 협력하여 특수교육용 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는 것은 한국 사회에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김 제임스 우 한국MS 사장도 “마이크로소프트는 정보격차로 인한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정보화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네트워크를 타고 전세계에 널리 보급돼 장애 아동들에게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