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넥서스5’ 한국 출시…만져보니 “가볍네”

2013.11.01

구글의 레퍼런스폰 ‘넥서스5’가 11월1일(한국시간) 발표됐다. 국내에도 동시에 출시됐다. 넥서스5에는 구글이 새로 발표한 안드로이드4.4 킷캣이 깔린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모든 기능들이 조화를 이루는 것이 넥서스 기기의 특징인데, 이번 넥서스5는 이 조화가 더 눈에 띈다. 하드웨어의 모든 기능들을 소프트웨어가 뒷받침해주고, 소프트웨어가 하려는 것들을 하드웨어가 챙겨주는 인상이다.

하드웨어 자체는 출시 전부터 LG전자의 ‘G2’와 비교돼 왔다. 넥서스4처럼 LG전자가 하드웨어의 개발과 제조를 맡고 구글이 운영체제를 지원하는 구조다. 하지만 요즘 기기들이 워낙 비슷하게 평준화돼 있어서, 넥서스5를 딱 G2의 쌍둥이라고 보기는 어렵고 형제 정도로 보는 게 정확하겠다. 이전과 달리 하드웨어에도 조금 차이가 있다.

nexus5_01

가장 큰 차이는 화면 크기다. LG G2가 5.2인치인데, 넥서스5는 5인치다. 해상도는 풀HD로 똑같다. 또한 넥서스5엔 스마트폰에 빠지지 않는 퀄컴 스냅드래곤 800이 탑재됐다. 넥서스 스마트폰으로는 처음으로 LTE 통신망을 쓸 수 있다. LTE-A는 안 된다.

역시 다른 기기와 크게 차별되는 것은 운영체제다. 구글은 넥서스5의 홍보 페이지에 ‘안드로이드를 직접 업데이트받는다’는 문구를 넣었다. ‘신작 영화를 맨 앞에서 보는 것과 같다’는 표현으로 그 장점을 설명했다. 넥서스5에는 안드로이드4.4 킷캣이 가장 먼저 적용됐다. 구글이 이전에는 새 운영체제 발표와 동시에 지난 기기에도 곧장 업데이트를 시작했는데, 이번에는 조금 늦어지는 듯하다. 며칠 기다리면 업데이트가 나오겠지만 아직까지는 넥서스5에서만 킷캣을 쓸 수 있다.

DSC00145

구글은 이번에 유난히 카메라를 강조한다. 요즘 스마트폰 시장의 흐름이기도 하다. 넥서스5의 카메라는 800만화소로, G2에 비해서는 화소수가 작다. 하지만 광학식 손떨림 방지 센서를 적용했다. 스마트폰을 쥐고 손이 미세하게 떨려도 카메라 렌즈가 이를 보정해서 흔들림을 잡아준다. 어두운 곳에서도 좀 더 선명하게 찍을 수 있는 기능이다. 또한 킷캣에 적용된 HDR+ 모드는 소프트웨어적으로 보강해주는 사진 기술인데, 셔터를 한번 누르면 여러 장의 사진을 찍어 한 장으로 합쳐준다. 두 가지를 합치면 어두운 카페나 야경 사진을 찍을 때 유리할 수 있다. LG전자의 하드웨어 기술과 구글의 소프트웨어 기술이 만난 대표적인 결과물이다.

또한 애플의 m7처럼 별도의 모션 센서가 들어가 동작을 더 정확하게 측정하면서도 전력 소비를 줄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킷캣에서 이 칩들을 직접 제어할 수 있는 요소도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

급히 제품을 구해 잠깐 만져봤는데, 일단 무게가 이전 넥서스4보다 훨씬 가벼워졌고 재질도 넥서스10의 약간 말랑말랑한 우레탄 소재를 썼다. 5인치 제품이 이제는 더 이상 커보이지 않지만, 넥서스4에 비해서 화면이 한결 시원해졌고 해상도 뿐 아니라 밝기나 색도 한결 좋아진 느낌이다. 손에 쥐었을 때 딱 잡히고 미끌거리지 않으면서 무게도 속이 빈 것처럼 느껴질 정도로 가볍다. G2와 비교해도 그렇다. 배터리 이용시간이 궁금할 정도다.

nexus5_03

구글은 넥서스5에 꼭 맞춘 정품 범퍼 케이스도 함께 출시하는데, 요즘 국내 시장을 싹쓸이하다시피 한 다이어리식 커버도 있다. LG의 브랜드명을 그대로 써서 ‘퀵커버’라고 이름 붙였다.

일단 놀란 것은 이런 기기와 새 운영체제를 소리소문없이 발표했다는 점이고, 더 놀란 것은 국내에 동시 출시된다는 것이다. 그 동안은 출시에 앞서 구글이나 제조사, 또 통신사 간의 미묘한 눈치보기가 이어져 왔다. 초기 넥서스는 통신사가 유통했고, 지난해 넥서스4는 국내에 거의 꼴찌로 팔기 시작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안드로이드 강국이고 심지어 레퍼런스폰은 한국에서 만드는데도 한국에서만 기기를 살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되곤 했다. 하지만 넥서스5는 언락폰으로 발표와 동시에 구글플레이에 판매창이 열렸다.

nexus5_04

가격은 16GB가 45만9천원, 32GB가 51만9천원이다. 미국 가격인 349달러, 399달러에 비하면 체감상 비싸게 느껴지긴 한다. 저장 메모리는 확장할 수 없다. 구글의 기기들은 환율에 비해 조금 비싸게 들여오는 인상이 있는데 이번에도 마찬가지다. 굳이 싸게, 많이, 적극적으로 팔 이유도 없는데다 한국시장에서는 삼성이나 LG전자 같은 국내 제조사 제품이 더 많이 팔리는 것이 구글 입장에서도 오히려 마음 편한 일이기도 하다.

현재 넥서스5를 다음주 초에 받을 수 있는 1차 물량은 모두 동이 났고, 지금 주문하면 11월8일께 공급되는 2차 물량을 살 수 있다. 세계적으로 제품이 순식간에 매진되고 있는 데다 인기가 높고 생산량이 제한적이어서 구입을 고려하고 있다면 망설일수록 급격히 대기 시간이 길어질 우려가 있다.

nexus5_06

nexus5_07

nexus5_08

nexus5_09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