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청년 3명 중 1명, “난 한국형 청년니트족”

가 +
가 -

20대 청년 3명 중 1명은 실업상태거나 장기간 취업준비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기 불황의 여파가 심각하다는 걸 반영하고 있다.

인크루트가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트렌드모니터와 함께 전국의 생산가능한 20세~29세 사이의 청년층 1천 328명을 대상으로 ‘한국형 청년니트족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른 것.

‘한국형 청년니트족’은 15세~29세 사이 청년층들 중 무급가족종사자, 실업자, 구직단념자, 취업준비자와 함께 사정상 쉬고 있으나 장래 취업의사가 있는 자 등을 일컫는 말(전경련 보고서 「청년니트 해부」2009. 6)로 일도 안하고 교육도 안 받는다는 의미로 영국에서 처음 쓰인 니트(NEET, 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족을 한국의 실정에 맞게 재해석한 것이다. 이번 조사는 15세~19세를 제외하고 실질적 생산가능 연령인 20세~29세 청년층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먼저 한국형 청년니트족의 비율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봤다. 현재 취업상태를 물었더니, 한국형 청년니트족에 해당하는 ▶‘취업준비자’(9.0%) ▶‘구직단념자’(7.4%) ▶‘실업자’(6.7%) ▶‘쉬었음 중 장래 취업의사가 있는 자’(5.0%) ▶‘무급가족종사자’(1.2%)는 모두 29.2%로 나타났다.

현재 취업을 한 상태인 ▶‘무급가족종사자를 제외한 취업자’는 39.5%, ▶‘정규교육기관 및 입시학원 통학’은 28.2%, 기타 ▶‘육아, 가사, 심신장애, 입대대기, 결혼준비 등은 3.0%로 각각 집계됐다.

20세~29 세 청년층의 29.2%가 한국형 청년니트족이란 뜻이다. 쉽게 말해 20대 청년 3명 중 1명은 실업상태거나 장기간 취업준비 중이란 얘기가 된다. 가장 활발히 일할 수 있는 20대의 3분의 1이 일 하지 않고 사회적 비용을 낭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더 큰 문제는 이 중 상당수가 의도적인 상황이란 점이다. 한국형 청년니트족에 해당되는 사람들에게 현 상황이 불가피한 것인지, 의도적인 것인지 물었는데 34.0%가 ▶‘의도적 상황’이라고 답했다. ▶‘불가피한 상황’(66.0%)이란 응답이 더 많긴 했지만 의도적으로 일하지 않는 청년들도 적지 않다는 사실을 짐작케 하는 대목이다. 다시 말해 어쩔 수 없이 된 경우도 있지만 상당수는 의도적인 선택으로 청년니트족이 된 것이란 얘기다.

또 이들은 향후 상황이 바뀌어 청년니트족에서 벗어날 것이란 전망을 주로 했지만, 현 상태(청년니트족)가 그대로 계속될 것이란 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당분간(1년이내) 현 상태가 유지될 것이라고 보나’, 또 ‘향후(1년이후)에도 현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보나’란 질문에 각각 39.9%와 26.3%의 청년니트족들이 ‘그렇다’고 답한 것. 1년 이내의 기간엔 5명 중 2명, 그 이후에도 5명 중 1명은 청년니트족 신세를 벗어나지 못할 것이라고 스스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이다.

인크루트 이광석 대표는 “노동시장의 미스매칭이 청년니트족 양산의 근본 원인인 만큼 인력 수급불균형을 적극적으로 타개할 수 있는 고용서비스 사업의 확대 및 다각화와 같은 대책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한편 청년니트족들이 일을 하지 않는(직장을 다니지 않는) 실질적인 이유로는 ▶‘취업준비 중이어서’(44.6%) ▶‘원하는 임금, 근로조건에 맞는 일자리가 없어서’(26.5%) ▶‘상급학교 진학준비’(6.7%) ▶‘나에게 맞는 일자리가 없을 것 같아서’(5.4%) ▶‘육체적, 정신적인 피로 때문에’(3.9%) ▶‘육아 및 가사 등으로’(2.3%) ▶‘일하고 싶지 않아서’(1.8%) ▶‘기타’(8.8%) 등이 꼽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