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금융 ‘팝펀딩’, 허진호 신임대표 선임

가 +
가 -

popfunding_hurjh

오픈머니마켓 팝펀딩이 허진호 네오위즈인터넷 대표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허진호 신임 대표는 팝펀딩과 더불어 현 네오위즈인터넷 대표이사와 한국인터넷기업협회장을 겸임하게 된다.

허진호 대표는 1994년 국내 첫 민간 인터넷서비스업체(ISP) 아이네트 창업을 시작으로, 네오위즈인터넷 대표와 한국인터넷기업협회장을 역임한 ‘인터넷 전도사’로 손꼽힌다.

팝펀딩쪽은 “허 대표가 인터넷 1세대로서 쌓아왔던 경험과 노하우가 팝펀딩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신임 대표에 거는 기대를 내비쳤다.

허진호 신임 대표는 “팝펀딩은 과거에 서로 도움을 주고 받던 품앗이를 온라인 웹2.0으로 구현한 사이트”라고 소개하며 “인터넷 1세대로서 온라인으로 사회적 책임을 완수하는데 대한 고민의 결과로 팝펀딩 대표를 맡게 됐다”고 취임 배경을 밝혔다. 또한 “앞으로 기존 금융이 가지고 있던 시스템의 한계를 대안금융 모델로 극복해 825만 금융소외 계층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표를 말했다.

지난 2007년 문을 연 팝펀딩은 돈을 빌리는 사람(대출자)과 돈을 빌려주는 사람(투자자)이 인터넷에서 만나 P2P(개인간) 금융 거래를 하는 오픈머니마켓이다.

대출자가 생활자금이 필요한 이유와 상환계획, 자신이 원하는 금액과 이자율을 사이트에 제시하면, 투자자가 입찰에 참가해 조건에 맞을 경우 낙찰되는 역경매 방식이다. 참여자가 자체 신용평가 및 거래조건을 결정하고 경매방식을 통해 최적의 이자율을 형성하게 된다. 대출자는 자신의 신용도보다 저렴한 이자율로 자금을 확보할 수 있고, 투자자는 적금이나 기타 재테크에 비해 높은 수익을 거둘 수 있어 참여자 모두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팝펀딩 서비스는 제1·2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을 수 없는 825만 금융소외 계층에 소액대출 기회를 제공하고, 대출자가 신용기록이 쌓여 장기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으로 복귀할 수 있는 모델이다. 마이크로크레딧을 창시한 그라민뱅크의 ‘클라우드 소스 버전’으로 꼽힌다.

해외에선 조파, 프로스퍼, 렌딩클럽 등이 비슷한 서비스를 이미 제공하고 있다.

팝펀딩 회사 소개

– 상환율 96%의 품앗이 대출

지난 2007년에 오픈한 팝펀딩(http://www.popfunding.com)은 돈을 빌리려는 사람(대출자)과 돈을 빌려주는 사람(투자자)이 인터넷상에서 만나 P2P(개인간) 금융 거래를 하는 오픈머니마켓이다.

돈을 빌리는 사람이 생활자금이 필요한 이유와 상환계획, 자신이 원하는 금액과 이자율을 사이트에 제시하면, 투자자가 입찰에 참가해 조건에 맞을 경우 낙찰되는 ‘역경매’ 방식이다. 투자자의 경우, 대부업자가 아닌 개인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팝펀딩은 대손의 위험성을 줄이기 위해 금융 거래액을 제한했다. 대출한도는 100·200·300만원 세 가지로 고정됐고, 한번 대출을 받으면 상환이 끝날 때까지 추가 경매신청이 불가능하다. 경매당 한 사람이 투자할 수 있는 금액은 1천원~9만9천원이며, 1인당 연간투자한도금액은 1천만원이다. 100만원 대출의 경우 40명의 투자자가 모이고 1인당 평균 2만5천원을 투자하는 셈이다. 대출자와 투자자를 1대1 거래가 아닌 1대 다수 거래방식으로 정한 이유는, 부실 채권 발생에 따른 위험을 분산시키고 채무불이행이 발생했을 때 채무 이행 의지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역경매 방식이기 때문에 대출자가 본인이 감당할 수 있는 이자율(최대 30%)을 제시하고, 이를 본 투자자가 제시된 이자율을 기준으로 입찰을 하게 된다. 경매 참가율이 100%가 넘는 경우에는 투자자의 입찰이자율이 낮은 순으로 낙찰된다. 대출자의 사연을 읽고 어려운 형편을 돕기 위해 1%의 이자율을 제시하는 투자자도 많은 편이다.

대출자는 자신의 신용도 보다 저렴한 이자율로 자금을 확보할 수 있고, 투자자는 적금이나 기타재테크에 비해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다.

펍펀딩은 2007년 서비스를 오픈한 이후, 96%의 경이로운 상환율을 기록 중이다.

그 배경에는 ▲대중의 집단지성을 활용한 투자 심사 방식 ▲금융소외자들이 팝펀딩에서 꾸준히 신용을 쌓고 금융권으로 복귀하고자 하는 의지 ▲금융기관이 아닌 ‘나’와 같은 ‘사람’에게 자금을 융통하고, 이들과 커뮤니티에서 소통하며 생기는 높은 상환의지 등이 자리잡고 있다.

팝펀딩의 서비스는 금융위원회에 서면질의 응답을 통해 적법성을 확보했다. 또한 저축은행과의 제휴를 통해 개인이 대부업자로 등록하지 않아도 되고, 대출자는 신용기록이 쌓여 장기적으로 제도권 금융기관으로 복귀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대출과 관련한 일체의 수수료가 없고 채권매매서비스 및 자동투자 서비스 등이 이루어지는 온라인 금전거래 서비스로, 하나의 금융 플랫폼이라는 점이 인터넷 대부업체와의 차이점이다.

(자료 : 팝펀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