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투 생중계, 인터넷 타고 부활했네

가 +
가 -

box

언제부턴가 지상파 방송과 케이블TV에서 슬그머니 사라졌던 ‘권투 생중계’가 인터넷TV 전파를 타고 부활한다.

나우콤이 운영하는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는 9월26일 오후 2시 인천 계양구 ‘경인헬스복싱클럽’에서 열리는 ‘제1회 체육관 대항 복싱 최강자전'(김관장VS김관장)을 생중계한다. 권투 대회를 인터넷으로 생방송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대회는 한때 국민 스포츠였던 권투에 대한 관심을 되살리고 아마추어 권투 인구의 저변 확대를 위해 전국 체육관장들과 한국권투위원회가 기획한 이벤트다. 이날 하루 2분 2라운드 14경기, 3분 3라운드 7경기 등 모두 21경기가 열리며, 모든 경기는 아프리카TV에서 시청할 수 있다.

전국 체육관 대표 선수들끼리 맞붙는 아마추어 최강자전이므로 치열한 타격전이 예상되며, 체육관장이나 참가 선수가 직접 해설을 맡아 누리꾼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전 세계챔피언인 유명우 한국권투위원회 사무총장은 “권투가 비인기 종목이 되면서 TV 중계도 외면해 국민의 관심을 되돌리기 힘들다”며 “70·80년대 권투 인기를 되살리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개최하고 이를 인터넷TV로 생중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준수 아프리카사업부 팀장도 “이번 권투 중계를 시작으로 라운드걸 선발대회, 복싱 초보자를 위한 이벤트 등 다양한 지원을 계획 중”이라며 “권투를 포함해 핸드볼 등 TV중계가 없는 비인기 종목 활성화를 위해 종목을 가리지 않고 인터넷 생중계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