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SNS동향] ‘라인’, 기업용 API 공개

가 +
가 -

‘라인’, API 공개하고 창작자 장터 오픈

라인주식회사는 사용자와 기업, 창작자를 위한 신규 서비스 3가지를 일본 도쿄에서 2월26일 발표했다.

먼저 라인콜을 보자. 라인에는 라인 사용자끼리 쓰는 무료 전화 기능이 있다. 라인콜은 이 기능을 라인을 쓰지 않는 사용자로 확대했다. 라인 사용자가 라인 앱으로 라인을 쓰지 않는 사용자에게 전화를 걸 수 있다. 라인 사용자끼리는 무료지만, 라인콜은 유료다.

라인콜은 2014년 3월, 일본과 미국, 멕시코, 스페인, 태국, 필리핀에 출시된다.

라인은 기업 고객을 위한 API도 연다. ‘라인 비즈니스 커넥트’는 기업이 API를 이용해 라인 메시지를 기업의 CRM 도구로 사용하도록 돕는다.

라인은 라인 비즈니스 커넥트가 서비스를 시작하면, 사용자가 라인 공식 계정에 피자 스티커를 보내면 피자 배달 주문이 이루어지거나, 위치 정보를 보내면 택시를 부르고, 빌린 상품을 반납해야 할 시기가 오면 메시지로 알림을 받는 식의 모습이 나타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마지막으로 라인이 창작자를 위해 만들 새 서비스는 스티커 장터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이다.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은 누구나 라인용 스티커를 만들어 파는 곳이다. 등록과 신청은 무료인데 스티커 판매액의 절반을 라인에 수수료로 내면 된다. 스티커를 팔 때는 라인의 심사를 거쳐 40가지 스티커를 1세트로 묶어 100엔에 내놓게 돼 있다.

라인은 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을 라인 웹스토어와 연동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라인 비즈니스 커넥트

line_creaters_market

버즈피아-야후재팬 맞손, ‘버즈홈’ 출시

다음커뮤니케이션은 자회사 버즈피아가 야후재팬과 제휴해 일본에 마케팅용 런처를 내놓는다고 3월3일 밝혔다.

버즈피아는 안드로이드폰용 ‘버즈런처’를 서비스하는 곳으로 야후재팬과 제휴하며 일본 이용자 입맛에 맞는 런처 ‘버즈홈’을 2월28일 출시했다. 이후 야후 재팬이 섭외한 유명한 캐릭터, 게임, 패션 기업을 위한 버즈홈을 만든다.

다음은 두 회사가 제휴를 맺으며, 야후팬은 버즈홈에 광고와 서비스를 얹을 수 있게 됐고, 버즈피아는 일본 이용자를 공략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다음과 야후재팬의 버즈홈

차량 블루투스 오디오로 카톡 메시지 읽어주는 ‘BT리더’ 출시

카오디오 업체 디에스인터내셔널은 운전 중 스마트폰으로 온 카톡 메시지를 읽어주는 앱 ‘BT리더’를 출시했다고 3월3일 밝혔다.

BT리더는 모바일 전용 서비스인데 안드로이드앱으로 출시됐다. 문자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라인, 밴드, 마이피플, 네이트온, 틱톡, 왓츠앱, 위챗의 새 메시지를 읽어준다. 장문도 거뜬하게 읽는다고 디에스인터내셔널은 소개했다. BT리더는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등 4개 언어를 지원한다.

디에스인터내셔널은 BT리더이 자사의 차량용 블루투스 리시버 클러스터, 클러스터톡, 클러스터 톡2가 있을 때에 작동한다고 말했다. 디에스인터내셔널은 조만간 제이비랩브랜드의 모든 카오디오와 AV기기를 지원할 계획이다.

bt_reader_android

악어의 마인크래프트, 쿠쿠크루의 동영상을 내 스마트폰에

CJ E&M이 아프리카 BJ ‘악어’와 UCC 스타 ‘쿠쿠크루’의 동영상을 보기 좋게 모바일 앱을 만들었다. 악어용 앱은 ‘악어 인 미’이고 쿠쿠크루의 동영상을 모은 앱은 ‘쿠쿠크루 인 미’다.

두 앱 모두 안드로이드폰용 앱으로 나왔으며, 구글 플레이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CJ E&M은 두 앱을 내놓기 전 아프리카 BJ ‘양띵’의 방송을 모은 ‘양띵 인 미’, 또다른 아프리카 BJ ‘대도서관’의 ‘대도서관 인 미’를 출시한 바 있다.

송재룡 CJ E&M 스마트미디어사업본부 신성장사업팀장은 “제작 능력만 있으면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는 콘텐즈 제작자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 마케팅, 콘텐츠 콜라보레이션, 글로벌 진출을 위한 자막제작, 모바일 앱 출시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CJ E&M은 2013년 6월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창작자의 콘텐츠를 유통하는 ‘크리에이터 그룹’ 사업을 진행하기 시작했다. 이후 아프리카TV가 유튜브와 동영상 콘텐츠 유통 파트너십을 맺은 뒤, 아프리카TV뿐 아니라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BJ를 크리에이터 그룹으로 영입했다.

CJ E&M 악어 인 미, 쿠쿠크루 인 미

우아한형제들, 120억원 투자 유치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는 우아한형제들이 알토스벤처스, IMM인베스트먼트, 스톤브릿지캐피탈, 사이버에이전트 등에서 12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고 2월28일 발표했다.

우아한형제들은 이번에 투자를 유치한 일이 “향후 발전 가능성에서 높은 가치를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창업 3년 만에 매출 100억원을 달성하고 앱에서 주문과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고, 10조원에 달하는 배달 시장에서 성장가능성을 보여준 점 등을 투자유치한 배경으로 꼽았다.

지금 배달의민족의 하루 주문 건수는 약 10만건, 한달 평균 300만건, 앱 누적 다운로드 수는 970만회에 달한다. 등록된 업체는 약 12만곳이다.
배달의민족 우아한현제들 로고

‘해피빈공익전문위원회’ 출범

재단법인해피빈은 해피로그의 운영 과정을 투명하게 할 ‘해피빈공익전문위원회’ 위촉식을 2월27일 열었다.

공익전문위원회는 복지와 공익에 관한 교수와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됐다. 위원장은 정무성 숭실사이버대학교 부총장, 운영위원으로 동덕여자대학교 남기철 교수, 백석대학교 조성우 교수,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사회복지시설평가원 김수삼 사무국장, NPO공동회의 김희정 국장이이 있다. 공익전문위원회는 앞으로 해피빈에 등록된 공익단체인 해피로그의 모금함 개설 정책, 해피빈이 펼치는 해피로그 지원 방향 등에 자문한다.

해피빈의 해피로그에는 5900개 단체가 활동한다.

싸이더스HQ, 몽키3뮤직을 연예인 마케팅 채널로

싸이더스HQ가 음악 전문 사이트 몽키3뮤직을 인수하고 나서 몽키3뮤직을 마케팅 도구로 쓴다.

몽키3뮤직은 싸이더스HQ의 뉴스와 콘텐츠를 단독으로 보여주는 신규 메뉴를 만들었다고 2월27일 밝혔다. 김우빈과 박재범, 장혁, 김소현 등 소속 연예인의 근황과 미공개 영상 등을 매주 올린다.

새 메뉴는 몽키3뮤직 모바일 앱에 먼저 적용됐으며, PC 서비스에는 추후 적용될 예정이다.

‘엠넷닷컴’, 모바일에 풀HD 뮤직비디오 전송

‘엠넷닷컴’은 모바일 앱에 풀HD 뮤직비디오를 제공한다고 2월27일 밝혔다.

CJ E&M은 HD보다 2배 선명한 화질로 뮤직비디오 스트리밍 서비스를 제공한다. 1920×1080 해상도의 영상을 스트리밍으로 제공하는데 엠넷닷컴 정회원에게 추가 비용을 받지 않고 보여준다. 이와 함께 엠넷방송을 1280×720 HD급 화질로 쏘는 ‘HD 온에어’ 서비스를 함께 서비스한다.

아프리카TV에 문 연 ‘공부방’

아프리카TV는 공부 방송을 모아서 보여주는 ‘공부방’을 열었다고 2월27일 발표했다.

공부방은 CCTV처럼 공부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방송과 강의 방송으로 구성된다. 아프리카TV는 공부방이 “혼자 공부하는 장면을 실시간 중계하는 방송은 학습 동기를 부여할 것”이라며 사용자가 공부방에서 정보를 얻고 다른 학습자와 교류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프리카TV 공부방은 아프리카TV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누구나 무료로 볼 수 있다.

밴드에서 반 친구 찾자

캠프모바일은 밴드에 반 친구 찾기 기능을 넣었다고 2월27일 밝혔다.

반 친구 찾기는 밴드에서 같은 반 친구를 찾는 기능이다. 이 기능을 이용해 반 밴드를 만들면, 밴드에서 수업시간표, 숙제, 준비물 등을 같이 공유할 수 있다. 클래스팅이나 클래스123에 있는 알림장 공유 기능을 밴드도 제공하는 셈이다.

캠프모바일은 밴드 사용자 수는 2500만명으로, 한달에 총 25억분을 밴드에 머문다고 설명했다.

반 친구 찾기 기능은 안드로이드용 밴드에 우선 적용됐다.

페이스북 페이지끼리 태그하고 말 걸고

페이스북이 페이지를 태그하는 기능을 2월26일 내놨다. 그동안 이 기능은 이용자끼리만 쓸 수 있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가 A란 페이지의 팬인데 A페이지가 특정 사용자나 페이지에 태그되면, 해당 게시물도 같이 받아본다고 설명했다. 트위터로 치면, 내가 팔로우하는 계정에 다른 이용자가 말을 걸면 그 트윗이 내 타임라인에 나타나는 것과 비슷한 기능이다.

쇼핑 앱 사용자가 카카오 게임하기 앱 사용자 추월

시장조사 기업 랭키닷컴은 1년 사이에 쇼핑 앱 사용자 수가 카카오 게임하기 사용자 수를 추월했다고 2월26일 발표했다.

랭키닷컴은 2013년 1월 쇼핑 앱 톱 30개와 카카오 게임하기 톱 30개를 추렸다. 당시 카카오 게임하기 이용자 수는 2천만명이 넘었다. 쇼핑앱 이용자 수보다 700만명이 앞섰다.

1년 뒤, 상황은 뒤바뀌었다. 쇼핑앱 이용자 수가 2천만명을 넘었고, 카카오 게임하기 이용자 수가 2천만명 밑으로 떨어졌다.

최정선 랭키닷컴 팀장은 “최근 1년 사이에 쇼핑 앱 이용자 저변이 급격히 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면서 “소셜커머스 업체가 모바일에서 오픈마켓 트래픽을 앞서면서 쇼핑 업계 전반에 모바일 경쟁이 심화됐다”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안드로이드 이용자 6만명을 대상으로 하여 쇼핑 앱과 카카오 게임하기 앱 상위 30개 앱의 통합 이용자 수를 계산해 이루어졌다. 여기에서 중복 이용자는 제외했다.

1년 전 쇼핑 앱을 쓰는 사용자 수보다 카카오 게임하기의 앱을 쓰는 사용자가 더 많았다. 2014년 1월, 이 모습은 뒤바뀌었다.

2013년 모바일 앱의 이용자 수 성장률 순위 (크게 보려면 그림을 클릭)

선생님을 위한 학생 관리 서비스 ‘클래스123’

브레이브팝스컴퍼니는 클래스123을 2월26일 정식 출시했다.

클래스13은 학급을 관리하는 무료 인터넷 서비스다. 교실에 컴퓨터와 TV가 있는 교사이면 누구나 쓸 수 있다.

클래스123을 쓰는 교사는 반에 있는 TV에 반 아이의 집중력을 키우는 애니메이션을 띄울 수 있다. 학생에 대한 기록도 학부모와 공유할 수 있다.

브레이브팝스는 2014년 2월 패스트트랙아시아와 본엔젤스로에서 공동 투자 받은 기업이다.

라인-노키아 맞손, 노키아X용 라인 출시

노키아X용 라인이 나온다. 라인주식회사는 노키아와 제휴를 맺고 노키아X에 최적화한 라인을 3월 중순께 출시한다고 2월25일 밝혔다.

노키아X는 노키아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수정해 만든 새 플랫폼이다. 이곳에는 구글이 운영하는 안드로이드 앱 장터인 구글 플레이가 들어갈 수 없다. 노키아X용으로 제작된 앱이 필요한 셈이다.

라인주식회사는 노키아X용 라인을 만들면서 라인 카메라, 라인 버블 등도 노키아X용으로 만들 예정이다. 이오 함께 노키아와 제휴 마케팅을 함께 벌일 계획이다.

노키아X용 라인

패스트트랙아시아 “CEO를 찾습니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CEO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월25일 밝혔다.

CEO프로그램은 창업하는 과정을 지원하는데 특히 채용, 홍보, 재무, 법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특징이다. 이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한 회사로는 ‘헬로네이처’와 ‘스트라입스’, ‘굿닥’ 등이 있다. 이번에는 여행 분야로 창업할 인재를 찾는다.

이 프로그램은 2월25일부터 3월7일까지 참가 신청을 받는다.

패스트트랙아시아 CEO 프로그램 4회 포스터

프라이머 ‘제 6회 프라이머 엔턴십’ 참가자 모집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프라이머가 엔턴십 프로그램 참가자를 찾는다.

엔턴십은 기업가와 인턴십의 합성어로, 창업 실습 프로그램이다. 5회 동안 참가자 1240명이 이 프로그램을 거쳤다.  2010년 첫 삽을 뜨고 헤이브레드, 집밥, 뷕켓, 위트스튜디오 등 스타트업을 다수 발굴하고, 그중 7개 팀에는 창업 자금을 투자했다.

이번 6회는 분야와 자격을 따지지 않고 참가자를 모으며, 참가 비용 또한 받지 않는다. 지원은 3월14일까지 받으며, 프로그램은 3월1일부터 5월3일까지 2개월 동안 진행된다.

엔턴십에서 최정 선정된 10개 팀은 8월30일 프라이머 데모데이에서 발표할 기회를 얻는다.

SK플래닛, 101 스타트업 코리아

SK플래닛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인 ‘101 스타트업 코리아’를 시작한다. 1회는 2월27일 데모데이를 끝으로 마감하고 3월 들어서 2회를 시작한다.

101 스타트업은 6개월 동안 진행되는 프로그램으로, SK플래닛은 선정 기업 10곳에 사무 공간을 무료로 지원한다. 개인투자자와 투자사 등과의 만남을 주선하고, 특허 계약서를 검토하는 등의 법무 서비스도 제공한다. 1회에는 서진우 SK플래닛 CEO와 정기현 CPO, 이택경 프라이머 대표, 장병규 본앤젤스 대표, 류중희 올라웍스 창업자, 이희우 IDG벤처스코리아 대표 등이 멘토로 참여했다.

101 스타트업에 참가하려면 2인 이상의 스타트업 또는 팀이어야 한다.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거쳐 3월 말에 10곳을 선정한다. 신청은 3월22일까지다.

SK플래닛 101 스타트업 안내 페이지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