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국내 1호 비트코인 ATM, 직접 써봤어요

2014.03.07

코인플러그가 국내 1호 비트코인 무인자동인출기(ATM)를 설치한 코엑스 지하 카페 커피세도나에 왔습니다. 찾기가 참 어려웠습니다. 아웃백과 불고기브라더스를 지나 더 들어간다고 생각하면 찾기 편하실 겁니다. 비트코인 ATM은 사람 없이 비트코인을 사고팔거나 현금으로 바꿀 수 있는 기기입니다.

2시 전에 도착했는데 이미 취재진이 플래시 세례를 퍼붓고 있더군요. 정혜경 코인플러그 이사가 카메라 앞에서 수고하고 있습니다. 취재진이 몰려서인지, 일반 사용자는 못 봤습니다. 오후 내내 취재진과 ATM 관계자만 오갔습니다.

코인플러그 비트코인 ATM

코인플러그 비트코인 ATM

코인플러그 비트코인 ATM은 국내에서 만든 첫 비트코인 ATM입니다. ATM 전반은 노틸러스 효성이 맡고 코인플러그는 비트코인 결제 모듈을 만들었습니다. 하나페이나 비트코인아시아는 해외 업체에서 만든 비트코인 ATM을 사들여왔죠. ATM과 연결된 거래소도 원화를 이용하는 코인플러그 자체 거래소입니다. 해외 거래소와 거래할 때 ‘원화-달러’를 환전하면서 생기는 수수료도 없습니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에게 ATM을 설치한 이유를 물었습니다. 어준선 대표는 “비트코인이 돈으로 쓰일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교육 현장을 마련하고 싶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어준선 대표는 비트코인이 국내에 잘 쓰이지 않는 이유가 실질적으로 쓸 곳이 없기 때문이라고 짚었습니다. 그는 “뉴욕 비트코인 센터처럼 비트코인 사랑방 같은 곳을 만들어 비트코인에 관심 있는 사람이 모여 얘기하고 거래할 수 있는 곳을 만들고 싶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인지 ATM 수수료도 1%가 채 안 됩니다. 입·출금할 때는 수수료로 비트코인 0.7~0.8%를 가져갑니다. 세계 최초 비트코인 ATM으로 캐나다에 설치된 로코보인 ATM은 수수료가 3% 정도입니다.

1회 거래 한도는 30만원이고, 하루에 3번씩 사거나 팔 수 있습니다.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

▲어준선 코인플러그 대표

어준선 대표는 비트코인 ATM으로 돈 벌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대신 온라인 지불시스템에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쇼핑몰에서 신용카드나 무통장 입금으로 물건 값을 치르듯 비트코인을 내고 물건을 살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입니다. 어준선 대표는 “온라인 쇼핑몰이나 게임에 비트코인 지불시스템을 도입하려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취재진이 물러간 틈에 직접 비트코인 ATM을 써봤습니다. 직접 동영상을 보시죠.

[youtube id=”erVehAHDueI” align=”center”]

비트코인 ATM 사용 동영상 보기

직접 비트코인을 사고팔며 느낀 점은 ‘쉽다’는 겁니다. 웬만한 모바일 지갑보다 쓰기 쉬웠습니다. 공인인증서 확인처럼 번거로운 절차도 없었습니다. 다만 도입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다소 문제도 보였습니다. 제가 ATM을 사용할 때도 문제가 생겼습니다. 블록체인 지갑을 쓰면 ATM이 오류 메시지를 날리며 돈을 먹었습니다. 블록체인 QR코드가 표준 주소가 아니어서 생기는 문제라고 홍재우 코인플러그 기술이사(CTO)가 설명했습니다. 어쩔 수 없이 홍재우 이사에게 안드로이드 지갑을 빌려야 했습니다. 홍재우 이사가 옆에서 문제를 확인하고 바로 해결해주겠다고 했으니 정식 가동 전에는 괜찮아지겠지요.

일반 고객은 3월10일 오전 11시부터 비트코인 ATM을 쓸 수 있습니다. 주말 동안 기술적인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2주 정도는 코인플러그 직원이 ATM 옆에 상주하며 사용법을 알려주고 문제에 대처한다고 합니다. 직원이 옆에 상주하기 때문에 오후 7시까지만 운영됩니다.

nuribit@bloter.net

기술의 중심에서 사람을 봅니다. 쉽고 친절하게 쓰겠습니다. e메일 nuribit@bloter.net / 트위터 @nuri_bit / 페이스북 facebook.com/nuribit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