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2’, 게임을 덮친다

가 +
가 -

host2

전국 관객 1300만명을 모은 한국영화 흥행작 ‘괴물’이 속편에선 게임으로 동시에 만날 수 있게 될 모양이다.

온라인 SF액션 1인칭슈팅(FPS)게임 ‘어나더데이’ 개발사 퀸스소프트는 영화사 청어람이 2011년 개봉을 목표로 준비중인 ‘괴물2’에 대한 온라인·콘솔·모바일 등 모든 플랫폼을 포괄하는 글로벌 게임판권을 독점 취득했다. 한국영화가 게임으로 동시에 제작되는 건 ‘괴물2’가 처음이다.

게임 ‘괴물2’는 1천만달러 규모의 글로벌 프로젝트다. 퀸스소프트는 이미 싱가포르 국가기관인 미디어발전위원회(MDA)로부터 개발비의 20%인 200만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MDA는 지난 7월 싱가포르 최대 영화사 보쿠필름을 통해 영화 ‘괴물2’에 거액을 투자한다고 밝힌 바 있다. 보쿠필름은 모두 500만달러, 우리 돈으로 약 60억원을 영화 ‘괴물2’에 투자할 예정으로, 이 가운데 MDA는 절반에 이르는 250만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퀸스소프트는 올 하반기부터 게임 ‘괴물2’ 개발에 본격 착수했으며, 2011년 영화 개봉에 맞춰 동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또 영화 ‘괴물’이 전세계 134개국에 수출돼 해외시장에서도 성공을 거둔 만큼, 게임 ‘괴물2’도 개발 단계부터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한 작업을 병행한다는 전략이다.

게임 ‘괴물2’는 온라인·콘솔·모바일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개발되며, 영화에서 ‘정체 모를 괴물에 대항하는 인간의 사투’라는 배경을 가져와 스토리를 발전시키는 외전 형식이 될 전망이다. 특수 능력을 가진 돌연변이 형태의 인간들이 등장하는 1인칭 액션게임으로, 난이도 실시간 제어시스템을 도입해 기존 게임의 단순 퀘스트 형식을 탈피하고 의외성을 강화해 게임 흥미도를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20여가지 게임맵과 함께 괴물의 시점에서 플레이할 수 있는 다양한 대전모드 기능도 선보인다.

안상훈 퀸스소프트 대표는 “한국영화사에 한 획을 그은 대작 영화를 게임으로 옮기게 되어 매우 기쁜 한편으로 부담감도 크다”면서 “괴물2를 얘기했을 때 사람들이 영화보다 게임을 먼저 떠올릴 수 있을 만큼, 최고의 작품을 선보인다는 각오로 게임 개발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각오를 말했다.

최용배 청어람 대표는 “영화가 완성된 뒤 게임이 만들어지는 경우는 있었지만, 괴물2처럼 영화와 게임이 동시에 제작에 들어가는 경우는 국내에서 처음”이라며 “영화와 게임간 멀티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흥행몰이에 나서, 한국영화 마케팅사에 길이 남을 성공사례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영화 ‘괴물2’는 현재 시나리오 마무리 작업중에 있으며, 올해 안에 감독과 주연배우 캐스팅을 끝내고 내년 초에 제작에 착수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SK텔레콤이 기획 단계부터 투자에 참여하고 있으며, 지난 9월 한국콘텐츠진흥원으로부터 ‘2009년 글로벌 프로젝트 기술개발 지원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