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게임 중독, 규제에 앞서 사회부터 바뀌어야”

2014.06.12

게임규제개혁공대위가 6월12일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한 ‘게임중독법에 대한 인식조사’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신의진 새누리당 의원이 지난 2013년 발의한 이른바 ‘중독법’에 설문 참여자가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잘 보여준다. 특히 설문에 참여한 1천명 중 절반이 넘는 56.7%의 응답자가 게임을 규제하는 것보다 사회·문화적 환경을 개선하는 일이 게임 중독 문제를 해결하는 올바른 길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sur_2_600

sur_1_600

게임중독현상의 해결에 대해 시민들은 강제적, 법적인 규제보다는 사회문화적 환경 개선과 같은 보다 근본적인 치유 방안을 선호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다. 우선 시민들은 게임 및 게임중독현상에 대해 법적인 규제보다는 게임 외의 사회문화적 환경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게임중독 문제를 규제와 환경개선 둘 중 어느 것으로 해결할 수 있을것인가를 묻는 질문에 ‘사회문화적 환경 개선’을 뽑은 이가 56.7%로 나타났다. 규제를 선택한 응답자는 전체 14.4%에 지나지 않았다. 중독법보다는 사회와 문화적인 차원에서 게임중독 문제를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이들이 규제에 찬성하는 이들과 비교해 4배 이상 많은 셈이다.

게임 중독이 단순한 개인의 문제인가 혹은 사회의 문제인가를 물어보는 질문에도 이번 설문에 응답한 이들은 사회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에 좀 더 힘을 실었다. 게임 중독은 다른 중독 증상과 달리 개인의 심리적인 측면과 여기에 영향을 끼치는 사회생활, 타인과의 관계 속에서 문제를 찾아야 한다는 의견이다. 따라서 ‘중독법’과 같이 게임을 국가의 규제 속에서 다루는 것에 부정적인 의견이 많았다.

‘중독법’으로 게임이 마약과 도박, 알코올 등과 함께 다뤄지면 게임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전보다 부정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의견에는 73.4%가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독법’이 게임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퍼뜨릴 것을 우려하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