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LG, 스마트와치 예약판매 시작

2014.06.26

미국 현지시각으로 6월25일 열린 구글의 개발자 행사 ‘구글I/O 14’에서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스마트와치를 소개했다. 구글의 웨어러블(입는컴퓨터) 전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웨어’로 동작하는 제품이다. 삼성전자에서는 벌써 5번째 스마트와치 제품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제품은 구글플레이에서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현장에서는 모토로라가 개발 중인 ‘모토360’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gear_live_600

‘기어 라이브’

삼성 ‘기어 라이브’, LG ‘G와치’

삼성전자가 공개한 제품의 이름은 ‘기어 라이브’다. 1.63인치 크기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와 심박센서가 적용됐고, IP67 규격의 생활 방수 기능이 더해졌다. ‘구글나우’도 구글과 삼성전자가 기어 라이브에서 강조하는 기능이다. ‘오케이, 구글’이라는 음성명령으로 기기를 깨워 알람을 설정하거나 일정을 조작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웨어인 만큼 ‘구글 보이스’ 등 다른 구글의 기본 서비스와 최적화돼 설계됐다는 점도 특징이다. ‘기어 라이브’는 검은색과 와인레드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LG전자가 만든 첫 번째 스마트와치의 이름은 ‘LG G워치’다 구글이 지난 4월 안드로이드웨어를 처음 소개할 때 모토로라의 제품과 함께 등장한 바 있다. 무게는 63g, 두께는 9.95mm 수준으로 얇고 가벼워 누구나 부담 없이 손목에 두를 수 있다는 게 LG전자의 설명이다.

LG G워치는 퀄컴의 ‘스냅드래곤 400’ 프로세서로 동작한다. 클럭 동작 속도는 1.2GHz다. 화면 크기는 1.65인치고 IPS 디스플레이가 쓰였다. 화면 해상도는 280×280이다. 스마트와치 제품 중에서는 용량이 큰 편에 속하는 400mAh 배터리를 탑재했다.

특히 다른 제품과는 달리 화면이 꺼지지 않는 ‘올웨이즈 온’ 기능이 포함됐다는 점이 특징이다. 언제든지 시간을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으로 웨어러블 기기가 아니라 좀 더 손목시계다운 제품으로 만들어주는 기능이다. LG G워치에 내장된 센서가 사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해 시간을 확인할 때는 화면을 밝게 해주도록 고안됐다. 대기 상태에서는 화면을 어둡게 만들어 배터리 소모를 줄였으므로 배터리가 빨리 닳지는 않을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음성인식 기반의 구글나우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은 삼성전자의 제품과 같다. 음성만으로 정보를 검색할 수 있고, 메시지를 보내거나 e메일을 관리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늘 일정 보여줄래?”라고 말하면, 미리 입력해 놓은 일정을 확인할 수 있다. LG G워치는 검은색과 흰색 두 가지로 출시됐다.

기어 라이브와 LG G워치 모두 6월26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국내를 포함해 미국과 캐나다,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일본 등 12개 국가에서 먼저 살 수 있다. 오는 7월부터는 뉴질랜드나 러시아 등 27개 나라에서도 정식 판매가 시작된다. 예약구매는 구글플레이에서 하면 된다. 기어 라이브는 22만4천원, LG G워치는 26만9천원이다.

gwatch_1_600

‘LG G워치’

눈길 집중된 ‘모토360’

정작 구글I/O 14 현장에서 이목이 쏠린 제품은 모토로라 모토360이다. 모토360은 삼성전자, LG전자와 달리 예약판매를 시작하지 않았다. 늦은 여름에나 실제 제품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기어 라이브와 G와치 예약판매가 시작된다는 발표가 나올 때 구글I/O 현장에 모인 이들의 환호성이 여기저기서 들렸다. 헌데, 모토360의 예판은 조금 더 기다려야 한다는 내용이 발표될 때는 아쉬움을 뜻하는 탄성이 더 크게 울려 퍼졌다.

지금까지 출시된 스마트와치와 달리 원형 디자인이 적용된 제품이라는 점이 기대감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 모토 360은 정사각형이나 직사각형이 아닌 원형 디자인이 적용된 첫 번째 스마트와치다. 전통적인 시계와 닮았다.

마치 시계의 바늘처럼 디자인된 디지털 화면도 눈에 띈다. 시곗줄은 우레탄 대신 가죽 소재를 활용했다. ‘룩앤필’ 측면에서 기어 라이브는 ‘갤럭시기어’에 안드로이드웨어를, LG G워치는 1.65인치짜리 안드로이드 제품이라는 느낌이 강하다. 반면, 모토360은 겉모습으로 보나 속살로 보나 웨어러블 기기가 아니라 기존 시계에서 더 많은 영감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안드로이드웨어로 동작한다는 점은 기어 라이브나 LG G워치와 똑같다. 카드 형식의 안드로이드 웨어 사용자 조작환경(UI)을 활용할 수 있고, 음성 명령으로 제품을 조작할 수 있다.

moto_360_1_600

‘모토360’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