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구글 드라이브 성능 ↑…MS 오피스 문서도 폰에서 수정

2014.06.26

미국 샌프란시스코 현지에서는 구글의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14’ 첫날이 저물었다. 현지에서 수많은 이야기가 쏟아졌다. 새 옷을 받아든 ‘안드로이드 L’ 얘기가 가장 주목을 받았고, ‘안드로이드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와치도 삼성전자와 LG전자를 통해 출시됐다. 현장에 참여한 개발자들은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스마트와치 중 하나를 선택해 선물로 받았다는 후문이다. ‘모토360’은 출시 이후 참가자 전원의 집으로 배달된다고 하니, 이번 구글I/O에서도 구글은 특유의 ‘인심’을 한껏 뽐냈다.

상대적으로 주목을 덜 받은 분야는 구글 드라이브와 구글 문서도구 쪽이었다. 하지만 가장 극적인 변화도 구글 드라이브 제품군에서 찾아볼 수 있었다. 눈에 띄는 굵직한 기능부터 소소한 부분까지 무려 10여가지 변화가 이번 구글I/O에서 발표됐다.

drive_2_600

오피스 문서, 폰∙크롬에서 그대로 열고 수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쓰는 이들은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MS)의 ‘오피스’ 시리즈로 작성된 문서를 편집할 때 별도의 앱을 쓰거나 파일을 변환하지 않아도 된다. PC에서 오피스로 만든 워드(doc)나 파워포인트(ppt) 등의 업무용 문서를 스마트폰에서 바로 편집할 수 있다. 구글이 제공하는 구글 문서도구 앱을 활용하면 된다.

구글 문서도구 앱은 애플의 iOS를 쓰는 모바일 기기에도 있다. 애플 앱스토어에는 ‘구글 스프레드시트’와 ‘구글 문서’, ‘구글 슬라이드’라는 이름으로 등록돼 있다. 즉, 아이폰 사용자도 구글 문서도구 앱을 쓰면, 별도의 앱이나 변환 과정을 거칠 필요 없이 MS 오피스 문서를 바로 편집할 수 있다는 뜻이다.

구글은 지난 2012년 MS 오피스 문서 편집 도구인 ‘퀵오피스’ 앱을 인수한 바 있다. 이번 구글I/O에서 발표된 이른바 ‘직접(네이티브) 편집’ 기능은 퀵오피스 기능을 구글의 모바일 기기용 앱에 내장해 이뤄진 것이다. 덕분에 퀵오피스 앱은 더이상 구글플레이에서 지원하지 않게 됐다. 앱은 사라졌지만, 구글 드라이브와 문서도구 시리즈에서 계속 쓸 수 있는 덕분이다.

크롬과 크롬OS에서도 OK

오피스 문서를 직접 편집할 수 있는 편리함은 안드로이드 사용자만 누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이번 구글 드라이브 판올림은 기기와 플랫폼을 넘나든다. 우선 크롬 웹브라우저 사용자도 구글 드라이브를 활용해 MS 오피스 문서를 바로 편집할 수 있다.

구글은 공식 블로그에서 “MS 오피스 없이도 워드나 파워포인트, 엑셀을 바로 편집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아무것도 추기로 설치할 필요가 없다”라고 설명했다.

구글의 클라우드 OS ‘크롬OS’도 마찬가지다. 크롬OS에는 MS 오피스를 설치할 수 없다. 그동안 구글 문서도구로 제한적인 편집을 지원했을 뿐이다. 하지만 이번 변화로 크롬OS에서도 문서 편집에 구글 드라이브를 좀 더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크롬OS가 업무용으로 확산하도록 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퀵오피스’ 앱 ‘굿바이~’

구글은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구글플레이에서 퀵오피스 앱을 뺄 계획이다. 물론, 이미 이전에 퀵오피스 앱을 내려받아 쓰고 있는 이들은 계속 쓸 수 있다. 새로 내려받는 것만 안 될 뿐이다. 하지만 구글이 문서도구 시리즈 기능을 개선한 이상, 굳이 외부 편집 앱을 쓸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drive_1_600

‘수정 제안’ 기능

복원기능 추가

여러 사용자가 동시에 구글 드라이브의 문서를 편집할 수 있다는 점은 구글 드라이브가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되는 서비스라는 것을 가장 잘 말해주는 특징 중 하나다. 이번 판올림에서는 협업 기능을 개선한 작은 변화가 눈에 띈다.

우선 삭제한 자료를 복원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관리자는 구글 드라이브에서 특정 기간에 지운 문서를 찾아 복원할 수 있다. 실수로 혹은 사고로 지운 중요한 파일이 구글 드라이브에서 영원히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는 뜻이다. 윈도우 OS로 치면 일종의 휴지통 개념과 비슷하다. 한 번 휴지통으로 옮겨진 자료를 쉽게 복원할 수 있게 됐다.

협업 기능 개선

문서를 누가, 어떻게 수정했는지도 쉽게 볼 수 있도록 했다. 일종의 ‘히스토리’ 기능이다. 문서의 세부정보를 보면, 사용자를 포함해 문서에 관여하고 있는 다른 사용자가 언제 어떤 부분을 수정했는지 자세히 보여준다.

새로 추가된 ‘수정 제안’ 기능은 이번 구글 드라이브에 적용된 새 협업 기능 중 꽃이다. 수정 권한을 받은 이가 문서에 수정 사항을 제안하면, 관리자가 이를 받아들이거나 내칠 수 있도록 한 기능이다. 문서 하나를 사이에 두고, 협업의 효율이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 구글 드라이브 속도도 빨라졌다. 자료를 올리면, 다른 기기나 다른 사용자의 화면에 즉시 반영된다고 구글은 설명했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