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넥슨, “하반기 모바일게임 13종 출격”

2014.07.08

넥슨이 7월8일 새 모바일게임 발표회를 열었다. 2014년 하반기, 스마트폰의 ‘게임’ 폴더를 수놓을 넥슨의 전략 작품들이다. 이날 소개된 게임은 무려 13가지. 대부분 개발 중이거나 비공개 시범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만큼 실제 출시까지는 아직 한참을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넥슨은 새 모바일게임에 얼마나 큰 기대를 걸고 있는지를 이날 행사에서 아낌없이 드러냈다.

넥슨이 이날 발표한 게임 중 특히 눈에 띄는 게임은 넥슨GT가 개발 중인 ‘프로젝트OK’와 엔도어즈가 준비 중인 ‘광개토태왕’이다. ‘프로젝트OK’는 넥슨GT의 게임 개발 DNA를 확실히 투사한 작품이고, ‘광개토태왕’은 김태곤 엔도어즈 상무의 게임 개발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는 작품이다. 두 작품 모두 넥슨GT와 김태곤 상무가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장르의 게임이라는 뜻이다.

nx_2_600

모바일 한계 뛰어넘는 ‘프로젝트OK’

‘프로젝트OK’ 먼저 살펴보자. 장르는 일인칭슈팅(FPS)게임이다. 스마트폰이 보급된 이후 수많은 게임이 앞다퉈 나왔지만, 가장 보기 어려운 게임이 바로 FPS다. 스마트폰의 작은 화면과 터치 조작이라는 한계 때문에 모바일게임 중에서 FPS는 특히 드물었다. 넥슨GT는 실시간 대전 FPS ‘프로젝트OK’로 모바일게임의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계획이다.

김대훤 넥슨GT 이사는 “넥슨 안에서 넥슨GT의 임무는 온라인 FPS 영역을 확장하는 것인데, 아직 모바일기기에서는 뚜렷한 답을 얻지 못한 상태”라며 “현재 내부에서 스마트폰에 최적화된 FPS가 무엇인지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물이 나올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로젝트OK’는 게이머와 게이머가 스마트폰에서 일대일 대전을 펼칠 수 있다. 팀을 짜서 대결을 즐길 수도 있는데, 최대 6명의 게이머가 3대3으로 팀을 나눠 결투를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비슷한 레벨을 가진 게이머끼리 자동으로 팀을 짜 주는 ‘스마트 매칭’ 시스템을 도입하고, 모바일기기의 터치 조작에서도 FPS 게임 특유의 타격감을 경험할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는 게 넥슨GT의 설명이다. ‘툰 쉐이딩’ 기법을 활용한 그래픽도 ‘프로젝트OK’가 전면에 내세운 볼거리다. 캐릭터와 전장 배경에 독특한 개성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nx_1_600

김태곤 엔도어즈 상무

폰으로 즐기는 전략시뮬레이션 ‘광개토태왕’

‘광개토태왕’은 김태곤 상무가 주축이 돼 개발 중인 게임이다. 장르는 그동안 스마트폰에서 구현하기 어렵다는 평가를 받아온 실시간전략시뮬레이션이다. 스마트폰으로 즐기는 ‘워크래프트’, 혹은 ‘스타크래프트’를 생각하면 된다. 게이머는 게임 속 자원을 얻고, 유닛을 생산해 적을 공격하는 것이 기본이다.

역사적인 인물인 ‘광개토대왕’을 모티프로 삼은 만큼 고대 벌어졌을 법한 공성전을 주요 콘텐츠로 내세웠다. 상대방이 진영 주변에 견고하게 쌓아 올린 성을 부수는 것이 전투의 기본이 된다. 성벽을 뚫고 내부로 진입하면, 역동적인 시가지전투를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

김태곤 상무는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엔 치열한 수 싸움과 실시간 전투가 필수적인데, 모바일기기에서 어떻게 구현할까를 많이 고민했다”라며 “실시간으로 게이머끼리 대전을 펼칠 수 있도록 하고, NPC와 팀을 짜도록 하는 등 다양한 기술적인 부분을 보완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실시간 전투인 만큼 게이머는 화면 속에 등장하는 유닛을 별개로 조작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클래시오브클랜’ 등의 소셜게임이 공격 중 유닛을 조작할 수 없도록 한 것과 대조적이다. 상대방의 어떤 유닛을 공격하도록 할지도 게이머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전략시뮬레이션 게임이 모바일기기 속으로 들어오면서 게이머의 조작 반경이 많이 줄어든 경향이 있는데, 엔도어즈의 ‘광개토태왕’은 조작 범위를 다시 넓히는 방향으로 게임을 설계한 셈이다.

“지금까지 모바일게임은 게이머가 좀 답답해하는 면이 있었죠. 내가 내 캐릭터를 제어할 수 없다는 점에서요. ‘광개토태왕’은 다릅니다. 목표를 선택할 수 있고, 화면을 더 많이 터치하면, 주요 목표로 설정하는 등 아군의 공격을 게이머가 직접 제어할 수 있습니다.”

김태곤 상무는 1990년대 중반 국내에 ‘임진록’을 개발해 이름을 알린 개발자다. ‘임진록’도 역사적 전투에 바탕을 둔 게임이었다. ‘광개토태왕’은 어쩌면 김태곤 상무의 게임 개발 철학을 스마트폰에 투사한 작품이 아닐까. 김태곤 상무는 “고향에 돌아온 것 같다”는 표현으로 ‘광개토태왕’을 설명하기도 했다.

현재 ‘광개토태왕’은 1년 6개월 정도의 개발 기간을 거쳤다. 약 70% 정도 개발이 끝난 상태다. 이르면 7월 중으로 비공개 시범서비스를 시작한다는 것이 엔도어즈의 계획이다.

넥슨은 올 하반기 2년여 동안 개발한 RPG ‘프로젝트Q’와 ‘포켓 메이플스토리 포 카카오’, ‘스트리트파이터4 아레나’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넥슨의 데브캣 스튜디오에서는 카드 게임 ‘마비노기 듀얼’과 ‘뱀파이어공주(가제)’, ‘하이랜드의 영웅들(가제)’을 준비 중이다.

퍼블리싱 예정인 작품으로는 MMORPG ‘삼검호’와 ‘화이트킹덤’이 출시 날짜를 꼽고 있다. 보드게임 시스템과 카드배틀을 결합한 카드 게임 ‘롤삼국지’, 전략 게임 ‘히어로스카이’ 등도 하반기 출시를 앞두고 있다. 넥슨GT에서는 ‘프로젝트OK’ 외에 전략 RPG ‘프로젝트30’을 개발 중이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