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연구소, 아름다운 나눔 실천

가 +
가 -

ahnlabcsr091209안철수연구소가 따뜻한 나눔 활동을 펼치며 연말을 훈훈하게 마무리하고 있다.

안연구소는 오는 12월 12일 아름다운가게 서울역점에서 나눔과 재활용을 주제로 한 자선바자 캠페인 ‘아름다운 토요일’ 행사를 갖는다.

2003년부터 7년간 꾸준히 행사에 참가해 온 안연구소는 김홍선 대표 이하 500여명의 임직원들이 지난 11월부터 한 달 간 의류, 도서, 음반, 아동용품, 가전제품 등을 모아 행사 참여 이래 최대인 약 3천 400여 점의 재활용 물품을 아름다운가게에 기증했다. 이는 1인당 약 7점의 물품을 기증한 것.

특히 올해에는 직원들에게 손난로를 나누어주는 사내 이벤트를 통해 물품기증과 판매자원봉사를 독려해 많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냈다. 행사 당일에도 시민들에게 가래떡과 보리차를 나누어 주는 이벤트를 계획하는 등 나눔 실천의 의미를 더욱 확대한다.

행사일인 12일에는 김홍선 대표, 조동수 전무를 비롯한 임직원이 자원봉사자로 나서 기증품 판매를 도울 예정이다. 수익금은 전액 소외된 이웃을 위한 기부금으로 사용된다. 또한, 이 행사는 자발적인 물품 재사용을 통한 사회적 비용의 절감 등의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김홍선 안철수연구소 대표는 “기업의 성장도 중요하지만, 앞장서서 ‘나눔’을 실천하는 것은 우리의 책임이자 의무”라며 “안철수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나눔 활동을 통해 사회에 기여하는 기업문화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철수연구소는 아름다운재단으로부터 제 1호 ‘아름다운 일터’로 지정돼 매달 직원들이 연중 자발적으로 급여의 일정 금액을 기부해 낙도, 오지 청소년들에게 책을 보내는 ‘혼자만 잘살면 무슨 재민겨’ 기금을 조성하고 있다. 이 외에 공채신입사원 교육 필수 프로그램으로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등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