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애플 변화의 열쇠, 시계와 신용카드

2014.09.10

애플의 이벤트는 여러 번 참석했지만 이번 이벤트는 이전과 달랐다. 현장에 도착해서도 키노트가 시작되기 전까지 모든 것이 비밀이지만 출발 전에 뭔가 낌새가 있었다. 함께 초청받은 기자들이 달랐기 때문이다. 이번 애플 이벤트에 초대된 기자들의 상당수는 패션 그리고 라이프스타일 전문 기자들이었다. 애플을 잘 이해하고 있는, IT 전문 기자들만 모이던 행사와는 분명 다를 것이라는 예고였던 셈이다.

결국 기자들끼리 모여 앉아 없는 정보를 끌어모아 쑥덕거린 결과는 애플이 패션 아이템을 꺼내놓을 것이라는 것과 시계 그 자체를 평가받을 것이라는 것, 두 가지로 갈렸다. 행사가 끝난 직후에는 애플의 의도가 후자쪽이었던 것 같았다. 그런데 라이프스타일이라는 관점에서 생각해보니 조금 다른 부분들이 보인다.

applewatch_05

애플은 어느 순간 스스로가 만든 기기로 사람들의 일상이 바뀌는 것을 즐기는 듯한 인상이다. 아이폰이 등장하면서 세상은 말할 것도 없이 크게 달라졌고, 더 거슬러 올라가면 애플II 컴퓨터가 나오면서 가정용 PC 시장이 열렸다. 애플은 이번에도 그런 변화를 꿈꾸는 듯하다. 마침 발표 장소도 애플이 매킨토시 컴퓨터를 처음 발표한 플린트센터다.

팀 쿡의 ‘원모어띵’, 애플 손목시계

이날 애플은 여느때와 달리 매우 바빴다. 사뭇 긴장한 것도 같았다. 여느때 같으면 iOS와 앱스토어의 성장세를 자랑했을 터였다. 느긋하게 농담도 던져가면서 이야기했을 것이다. 그런데 이번 행사는 시작과 함께 ‘앗’하는 사이에 아이폰이 발표됐다. 9월 이벤트의 주인공은 아이폰이었는데 그게 순식간에 지나갔다. 그리고 팀 쿡 CEO는 채 1시간이 되지 않았는데 ‘원모어띵’을 꺼냈다. ‘애플워치’다. 그들은 이야기하고 싶은 게 너무나도 많아 보였다.

애플워치는 벌써 소문만으로 2년도 더 흐른 소문의 결과물이다. 애플이 내놓을 것이라는 시계의 상상도는 셀 수 없이 많이 흘러 나왔다. 애플이 직접 만드는 게 아닐 것이라는 얘기도 있었다. 시계가 아니라는 이야기도 있었다. 그런데 결국 애플은 시계를 선택했다.

applewatch_07

실제 만져본 애플워치는 잘 만든 시계다. 애플이 하려는 웨어러블 기기의 방향을 볼 수 있다. 이 시계를 바라보는 심정은 복잡미묘하다.

일단 첫 번째 생각은 ‘애플도 스마트워치에서 할 수 있는 것은 시계와 헬스케어, 아이폰 제어’라는 것의 확인이다. 많은 기업들이 웨어러블 기기의 방향성이 길을 헤매고 있을 때 ‘애플이 그 답을 찾아줄 것’이라는 기대도 없지 않았는데 애플도 바라보는 것이 다르진 않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두 번째 생각은 ‘하지만 애플식의 해석이 더해지면 그럴싸하다’는 점이다. 애플워치와 구글의 안드로이드웨어를 보면 많은 부분이 닮아 있다. 기본적인 기능을 말로 추리면 더 비슷하다. 애플은 그걸 어떤 경험으로 만들어줄 것이냐에 대한 고민을 한 것 같다.

applewatch_03

<레옹>의 신동헌 편집장은 발표가 끝난 직후 “시계를 아는 사람들이 모여서 고민한 흔적이 보인다”고 말했다. 일단 애플 와치는 그 자체로 시계의 모양새를 충분히 하고 있다. 그 시계를 아주 고전적으로 풀이했다. 그게 디지털 크라운, 바로 용두다. 이 시계를 다루는 방법은 터치와 용두를 돌리고 누르는 것에서 시작한다. 대부분의 경험은 용두를 만지는 것으로 연결된다.

용두를 쓰는 스마트워치가 주는 경험, ‘시계를 쓴다’

애플워치에서 터치스크린은 마우스 클릭과 비슷하다. 용두는 마우스 휠 같은 역할이다. ‘스마트’라는 관점으로 보자면 그렇지만 시계의 관점에서 보면 또 다르다. 용두를 돌려 화면을 확대하거나 축소하고 넘겨볼 수 있다. 딸깍 누르면 홈 버튼을 누르는 것처럼 움직인다. 이 방식이 시계라는 관점에서 접근했다는 확실한 차별점으로 다가온다. 어떻게 보면 아이팟의 터치휠처럼 보이기도 한다.

화면은 상당히 깨끗하다. 표면은 사파이어 글래스를 쓴다. 정확한 해상도가 공개되진 않았는데 현장에서 설명해주는 애플의 제품 매니저들이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는 표현을 쓰는 것을 보면 300ppi 전후의 해상도를 내는 듯하다.

applewatch_04

용두 아래에 있는 버튼은 커뮤니케이션 버튼이다. 이걸 누르면 연락처에 있는 사람들에게 전화나 문자메시지를 보낼 수 있고, 화면에 간단한 그림을 그려서 상대방에게 전송할 수도 있다. 실용성보다는 재미 쪽에 가깝다. 문자메시지가 오면 시계에서 확인할 수 있는데, 그 내용을 분석해서 간단한 답을 객관식 보기처럼 보여주는 것도 흥미롭다.

시계 모양과 앱은 앱스토어를 통해서 공급될 예정이다. 아직 자세한 것이 공개되진 않았는데 아이폰의 앱스토어에서 내려받는 앱 중에서 시계를 이용하는 것들은 권한을 받아 시계에도 설치되는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에 대한 정보도 아직은 공개하지 않았다.

애플워치는 2가지 크기다. 세로 길이를 기준으로 큰 것이 48mm, 작은 것은 38mm다. 키노트에서 워낙 제품을 확대한 그래픽 이미지를 많이 보여줘서 커 보이는데, 실제로는 큰 제품도 시계로서는 작은 편이다. 크기가 작다보니 일단 손목에 차면 들뜨는 부분이 없다. 애플 와치는 팔에 꽉 맞게 차야 하는데, 이는 시계를 흔들어서 보거나 버튼을 눌러서 깨울 때 실제로 손목에 차고 있는지를 한번 더 체크해 오작동을 막기 위해서다. 시계 뒷편에 달린 심박센서가 순간적으로 오작동 여부를 판단한다. 시계를 쓰는 도중에 손가락 2개를 가져다 대면 심박을 측정해서 심장이 뛰는 모습을 화면과 소리, 진동으로 보여준다. 결국 용도는 시계, 헬스케어, 커뮤니케이터 그리고 앱 알림센터다.

applewatch_02

결과적으로 보면 여지까지 나온 스마트워치와 비슷한 역할을 하지만 그걸 쓰는 과정을 어떻게 다르게 만드느냐에 대한 고민이 곳곳에 드러난다. 그 해석은 새롭진 않지만 꽉 짜져 있는 완성품같은 느낌이다. 애플워치도 결국 다른 시계들처럼 손목을 들어서 시계를 보고 조작해서 원하는 정보를 꺼내는 과정이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는 행위를 대체할 수 있을 만큼 편하진 않다.

그렇다면 ‘손목에서 해야 할 것들은 무엇이냐’는 질문이 반복된다. 그 과정을 용두를 돌리는 것으로 풀어냈다는 것이 이 기기 자체를 재미있게 만들어줄 차별점이다. 그 다음 센서를 이용한 헬스케어로 접근한다. 애플워치의 완성은 애플이 헬스킷을 통한 헬스케어를 완전히 꺼내놓을 때 이뤄진다. 어떻게 보면 이런 것도 스큐어모피즘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 같다. 애플은 스큐어모피즘을 떼어내려는 노력을 하지만 시계라는 접점에서는 어느 정도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이 명확하다. 역설적이게도 크라운과 크로노그래프가 결국 이 시계의 정체성을 만든 셈이다.

애플은 ‘굳이 시계가 필요없고 번거롭다고 해도 이걸 잘 갖고 놀면 쓸모가 있는 기기’라고 해석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결국 서서히 생활 습관에 변화를 주려는 의도도 보인다. 쓸모 없어보이지만 갖고 싶다는 점, 그건 스마트워치나 손목시계가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문제다. 그런 면에서 애플은 더 시계처럼 접근했고, 그런 성과를 라이프스타일, 패션 에디터들에게 평가를 받고 싶어했던 것으로 보인다.

applewatch_08

결제 수단으로서의 모바일 기기

또 하나의 변화는 신용카드다. 애플은 드디어 지갑을 품었다. 이 소문 역시 2년도 더 된 이야기인데, 애플은 이를 서서히 다져왔다. 패스북을 품었고, 아이비콘을 품었다. 그리고 이번에 드디어 NFC를 넣으면서 모든 조건을 마무리했다. 그렇게 나온 게 바로 ‘애플페이’다.

애플페이는 신용카드 정보를 패스북처럼 아이폰에 품는 것이다. 정확히는 아이튠즈 계정에 심는다. 신용카드 정보는 비밀로 숨겨진다. 결제하는 과정에서 그 누구도 신용카드 번호를 알 수 없다. 이름도 모른다. 애플도 누가, 어디에서, 무엇을, 얼마나 썼는지 절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우리 마음 한구석에는 모바일 결제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 있지만 애플은 이를 다시 뒤집어서, 신용카드를 보는 것으로 드러나는 보안 사고를 막는다고 해석했다. 그 결제 과정도 아주 단순하게 만들어버렸다.

applewatch_00

새로운 것? 물론 아니다. 굳이 누구라고 하나를 찍지 못할 만큼 많은 기업들이 이 비즈니스를 하고 싶어했다. 하지만 그 안에서 USIM이나 결제기, 신용카드 정보 보관 등에 대한 문제를 풀지 못해 그저 기술로만 남아 있던 게 바로 NFC 결제다.

애플은 NFC를 절대 안 할 것처럼 보였지만 결과적으로 이 NFC를 맨 나중에 꺼냄으로서 경쟁자들이 올라타는 것을 막으면서도 기대감을 불러모았고, 결국 마지막 단추를 꿰는 용도로 썼다. 결국 애플페이는 시작과 동시에 이 기능을 미국 안에서 곳곳에서 쓸 수 있게 손을 썼다. 키노트에서 발표한 것만 해도 메이시스, 블루밍데일, 월그린, 스테이플스, 서브웨이, 맥도날드, 홀푸드마켓, 애플 리테일스토어, 디즈니스토어, 디즈니 월드, 나이키, 토이저러스, 펫코 등이다.

애플이 모바일 결제로 신용카드를 쓰는 경험을 단숨에 제칠 수는 없겠지만 적어도 애플은 그 기술을 제휴로 풀어내는 데 탁월하다는 것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 아이폰6만 있다면 당장 적지 않은 곳에서 쓸 수 있다. 터치아이디와 지문은 결정적인 열쇠가 됐다. 애플워치는 다시 또 하나의 결제 수단으로 그 접점에서 만난다. 마치 그 과정이 음악 시장에 아이튠즈를 뿌리박는 과정과 매우 닮아 있다.

applewatch_06

늘 그렇지만 애플은 느린 것처럼 보이면서도 탄탄히 준비를 한 뒤에야 제품을 꺼내놓는다. 어색하고 이미 있는 것 같지만 그것을 가다듬어서 발표와 동시에 곧바로 쓸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 그리고 그게 마치 별 것 아니라는 듯 털어놓곤 한다. 하지만 애플은 이제 특정한 제품을 만들고 팔아서 수익을 내는 것보다 새로운 소비 시장을 만들어내고 있다. 기기는 잘 만든 단말기다. 다시금 애플은 아이튠즈와 아이팟의 비즈니스를 결제로, 웨어러블 기기로 옮기고 있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