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화웨이, 스마트폰 ‘X3’ 국내 첫 출시

2014.09.29

중국 화웨이가 한국 스마트폰 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화웨이는 9월29일 보도자료를 내고, 스마트폰 ‘X3’를 처음으로 국내 출시한다고 전했다. X3는 얇은 디자인에 고사양 하드웨어를 탑재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으로 화웨이는 스마트폰의 성능에 민감한 국내 사용자의 입맞을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는 ‘아너(Honor)6’라는 이름으로 출시된 제품이기도 하다.

x3_800

X3는 5인치 화면에 1920×1080 해상도가 적용됐다. 광대역 LTE-A(LTE Cat6)를 지원하며, 화웨이가 직접 설계한 ‘기린(Kirin) 920’ 옥타코어 모바일프로세서로 동작한다. 내장 램 용량은 2GB, 내장 메모리는 16GB다. 안드로이드4.4 킷캣으로 구동되는 제품이다.

풀HD 해상도로 동영상을 찍을 수 있는 500만화소의 앞면 카메라가 달려 있어 ‘셀카’를 주로 이용하는 이들이 쓰기에도 만족스럽다. 뒷면 카메라 화소는 1300만이다. 배터리 용량은 3000mAh로, 화웨이의 ‘슈퍼 파워 세이빙 모드’를 적용하면 최대 16시간 동안 연속으로 통화를 할 수 있다고 화웨이는 설명했다. 최장 대기 시간은 470시간 수준이다. X3의 두께는 7.6mm, 무게는 135g이다. 국내 출시된 색깔은 검정색과 흰색 2가지다.

화웨이는 9월30일부터 국내 알뜰폰 사업자 미디어로그를 통해 X3의 공식 판매를 시작한다. 판매망은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화웨이코리아는 X3 출시에 맞춰 제품 사후서비스를 위한 AS 콜센터도 운영할 방침이다. 가격은 아직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지만, 50만원대에 출시될 예정이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