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다음카카오 통합법인 공식 출범

2014.10.01

다음카카오가 공식 출범한다. 다음카카오는 10월1일 오전 11시부터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본격적으로 합병을 마친 뒤의 다음카카오의 방향성을 밝힌다. 대표는 최세훈, 이석우 공동대표 체제로 운영된다.

두 회사는 지난 5월 합병 소식을 발표한 이후 4개월동안 조직을 합치는 절차를 밟아왔고 그 과정에서 서로간의 문화, 조직, 법적 결합을 마쳤다. 대표적인 것이 영문 호칭과 임금 체계 등이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간담회를 통해 통합 법인의 사업 비전과 기업 이미지를 공개한다. 최세훈·이석우 공동대표는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 (Connect Everything)’이라는 비전과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리더로서 다음카카오가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내비칠 계획이다.

다음카카오의 통합 기자간담회 ‘다음카카오 데이1’은 <블로터>를 통해 라이브 블로깅으로 진행되고, 다음TV팟을 통해서도 생중계된다. 아래는 다음카카오가 낸 보도자료 전문이다.

daumkakao_201410011-750_new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 ‘다음카카오’ 10월 1일 공식 출범

2014.10.1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가 합병 작업을 완료하고,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 새롭게 도약한다.

다음카카오는 10월 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통합법인의 공식 출범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다음카카오는 지난 5월 합병 발표 이후 4개월 만에 오픈 및 수평 커뮤니케이션에 기반해 문화적, 조직적, 법적 결합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다음카카오는 우수한 콘텐츠와 전문기술, 서비스-비즈니스 노하우, 강력한 플랫폼 경쟁력을 갖춘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기업으로 공식적인 첫 발을 내디뎠다. 다음카카오는 기존 인터넷과 모바일 분야에서 보유한 강점들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새로운 시장 환경 변화에 발빠르게 대응하고 국내 및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오늘 오전 다음카카오는 이사회를 개최하고 초대 대표이사로 최세훈 前 다음커뮤니케이션 대표와 이석우 前 카카오 대표를 공동 선임했다. 회사는 양사의 장점을 교류하며 조기에 합병 시너지를 얻기 위한 최적의 인물로 두 공동대표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진행된 ‘다음카카오 데이원(Daum Kakao Day1)’ 기자간담회에서 다음카카오는 새로 출범하는 통합법인의 사업비전과 CI(Corporate Identity, 기업이미지)를 공개했다.

최세훈·이석우 공동대표는 프리젠테이션을 통해 성공적인 합병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새로운 연결, 새로운 세상 (Connect Everything)’이라는 비전 하에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리더로서 다음카카오가 지금까지 없던 새로운 영역을 개척해 나갈 것이라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최세훈 공동대표는 “다음카카오는 지금까지 인터넷과 모바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시대적 요구에 부응하며 여러 파트너들과 함께 새롭게 도약할 것”이라며, “다음카카오가 만들어갈 혁신이 우리의 삶에 의미 있는 가치가 되기를 바란다”고 포부를 밝혔다.

또한 이석우 공동대표는 “우리가 살아가는 이 세상에는 사람, 정보, 사물, 프로세스 등 아직 연결되지 않은 99%가 존재한다”며 “다음카카오는 우리 앞에 도래한 이 ‘연결의 세상’에서 사람과 사물을 아우르는 새로운 소통방식, 나아가 새로운 세상을 만들어나가는 미션에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카카오는 향후 ‘사람과 사람’, ‘사람과 정보’, ‘온라인과 오프라인’, ‘사람과 사물’ 등 일상 생활을 둘러싼 모든 것을 연결하며, 실시간 상호 소통이 가능한 환경을 만들어가는데 기업의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소통방식을 혁신해 온 다음카카오의 경험과 압도적인 사용자 트래픽을 기반으로 사람과 사람을 넘어 정보, 비즈니스, 사물 등 생활 전반에 걸친 모든 요소들을 연결해 사용자들에게 전혀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다음카카오는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으로서 파트너들과 동반성장하는 모바일 생태계를 조성해 새로운 기회와 재미의 가치, 편리함의 가치, 공유의 가치를 창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공개된 통합법인의 CI는 ‘젊음’과 ‘유연함’, 그리고 ‘소통’을 지향하는 다음카카오의 의미를 담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다음카카오는 이번 출범을 통해 장기적으로 인터넷과 모바일을 아우르는 통합 플랫폼 사업자로서 사용자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새로운 가치를 제공하는 글로벌 모바일 라이프 플랫폼 리더로 새로운 지평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llove@bloter.net

프리랜서 IT 컬럼니스트, 기술과 사람이 더 가까워질 수 있는 이야기를 담고 싶습니다. e메일 work.hs.choi@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