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지스타] 구글이 말하는 모바일게임 성공 열쇠 3가지

2014.11.21

스마트폰은 사용자의 삶도 바꿔놨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눈높이도 뒤바꿔놨다. 작은 시장에서 큰 시장으로, 국내에서 전세계로. 구글플레이를 비롯한 스마트폰용 응용프로그램(앱) 장터의 등장 덕분이다. 사용자는 전세계의 모바일게임을 시차 없이 국내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는 국내 뿐만 아니라 전세계를 무대로 제품을 팔 수 있게 됐다.

그 중심에 모바일게임이 있다. 크리스 예가 구글 아태지역 구글플레이 총괄 부사장이 부산에서 열린 ‘지스타 2014’에 참석해 모바일게임의 글로벌 성공 노하우를 전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구글플레이의 빠른 피드백 ▲정확한 현지화 작업 ▲구글이 가진 방대한 데이터가 글로벌 성공의 열쇠다. 구글과 컴투스, 바이닐랩, 쿤룬이 전하는 모바일게임 글로벌 성공 노하우를 들어보자.

google_play_3_800 google_play_3_800

구글 플랫폼의 ‘역동성’

“구글의 목표는 사용자가 있는 곳에 어떻게 콘텐츠를 어떻게 전달할 것인가입니다. 예를 들어 지스타를 방문하느라 약 한 달 동안 켜보지도 않은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켰는데, 새로운 콘텐츠가 업데이트 됐더라고요. 사용자가 콘텐츠를 찾아다니는 것이 아닌, 콘텐츠가 사용자를 찾아오도록 하는 것. 구글의 다음 목표죠.”

크리스 예가 구글 부사장은 “구글플레이는 스마트폰을 넘어 자동차와 웨어러블, TV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라며 “사용자는 모든 장치에서 충돌이나 지연 없이 자연스럽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구글이 구글플레이를 서비스하는 나라는 전세계 190여곳에 이른다. 구글플레이가 등장한 이후 지금까지 사용자가 앱을 내려받은 횟수는 500억번 이상. 물 흐르듯 전세계에 서비스를 지원하는 구글의 도움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일이다.

google_play_1_800

크리스 예가 구글 아태지역 구글플레이 부문 수석부사장

구글이 갖춘 ‘현지화 정보’

국내 모바일게임 업체 중에서는 특히 컴투스가 최근 좋은 성적을 거뒀다. 컴투스가 지난 11월5일 발표한 3분기 실적을 보면, 매출의 80% 이상이 해외 시장에서 나왔다. 컴투스의 해외 모바일게임 시장 성장률도 800%에 이른다. 구글이 보유한 해외의 현지 정보가 도움이 됐다는 게 이용국 컴투스 지사장의 설명이다.

“무엇보다 해외에서 좋은 성과를 거두려면, 지역별 정보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구글이랑 함께 일 하는 것은 마치 전새계 데이터베이스를 갖고 있는 컨설팅 회사와 함께 일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할까요.”

이용국 부사장은 “앱 장터의 등장이 해외 서비스를 쉽게 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었지만, 해외 시장에 대한 구글의 정보가 특히 많은 도움이 됐다”라며 “기프트카드를 도입하는 등 결제 기술적인 측면에서도 얻을 수 있는 것이 많다”라고 조언했다.

전세계 검색 서비스를 제공하고, 전세계 많은 제조업체와 협력해 스마트폰을 만들어 파는 구글이 해외 시장을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는 설명이다. 구글은 국내에서 구글플레이 결제를 돕는 기프트카드도 팔기 시작했다. 사용자가 좀 더 쉽게 구글플레이에 돈을 쓰도록 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바이닐랩도 현지화 전략으로 게임을 성공으로 이끈 개발업체 중 하나다. 바이닐랩은 구글플레이에 ‘라디오헤머’와 ‘라디오헤머 스테이션’을 서비스 중이다. 국내보다 해외에서 더 큰 성공을 거둬 주목받기도 했다.

나동현 바이닐랩 대표는 “‘라디오헤머’에는 북미나 유럽 지역에 이숙한 카툰 캐릭터를 적용했고, 전체적인 화면의 구성은 일본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애니메이션과 같은 분위기가 나도록 했다”라며 “한국적이지는 않지만, 아시아와 범서구권을 엮을 수 있도록 구성한 것이 좋은 반응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라고 자평했다.

google_play_2_800

이용국 컴투스 부사장

피드백의 ‘신속성’

하워드 챙 쿤룬 게임총괄이사는 구글플레이에서 얻을 수 있는 빠른 반응을 성공 열쇠라고 평가했다.

하워드 챙 총괄이사는 “쿤룬은 어떤 지역에서 어떤 게임이 인기가 많고, 어떻게 하면 현지 게이머들에 어필할 수 있는지 다양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라며 “구글플레이가 제공 하는 게이머의 빠른 피드백이 모바일게임의 현지화 작업에 특히 큰 도움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구글플레이는 게이머 의견이나 앱이 내려받기 된 횟수, 어느 지역에서 얼마나 빠른 시간 안에 몇 건의 내려받기가 발생했는지 등에 관한 정보를 개발업체에 제공한다. 별도의 컨설팅 업체나 비용이 많이 드는 연구 없이도 새로 출시한 게임에 대한 반응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는 점에서 특히 중소규모의 업체가 활용하기 좋다.

나동현 대표도 “자신(게임 개발업체)이 만들고자 하는 것이 무엇이든 콘텐츠의 질을 높이는 것이 첫 번째”라며 “구글의 여러 기술과 구글이 제공하는 인프라를 충분히 활용하는 것이 좋다”라고 덧붙였다.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