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개인정보 자문위 출범

가 +
가 -

다음카카오가 12월17일 ‘프라이버시 정책 자문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출범했다. ‘카카오톡’ 사용자의 정보를 보호할 정책을 세우고, 이를 검증하기 위한 전문가 집단이다. 이석우 다음카카오 공동대표가 지난 10월13일 저녁 마련한 긴급 기자간담회에서 위원회를 구성해 곁에 두겠다고 약속한 지 두 달여 만이다.

daum_kakao_1_800

다음카카오는 지난 10월 카카오톡 감청 논란으로 큰 홍역을 치렀다. 공권력의 손에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놀아나고, 검찰의 정보제공 요청에 무기력하게 대응했다는 의혹에 시달렸다. 이후 다음카카오는 공권력의 감청 요청을 거부하겠노라 선포했다. 부랴부랴 ‘비밀채팅’ 기능을 추가하기도 했다. 정기적으로 투명성 보고서도 발간할 예정이다. 위원회 출범은 사용자의 프라이버시 보호를 최우선으로 삼기 위한 다음카카오의 여러 계획 중 하나다.

위원회는 카카오톡 등 다음카카오의 모든 서비스에서 개인정보를 보호하는 절차와 현황을 검토할 예정이다. 현재 추진 중인 비밀채팅 모드 적용과 투명성보고서 발간 등 다음카카오의 프라이버시 정책 전반에 관여해 전문적인 자문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다음카카오는 위원회에 공권력의 영장집행 요구에 대한 자문도 구할 예정이다. 공익을 위한 수사와 사용자의 정보 보호 사이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다음카카오의 위원회 위원장은 IT 정보보호 분야에서 연구를 이어온 정태명 성균관대학교 소프트웨어학과 교수가 맡았다. 권건보 아주대 교수와 김기창 고려대 교수, 김범수 연세대 교수, 김승주 고려대 교수, 류광현 변호사, 안정민 한림대 교수, 윤종수 변호사, 이제호 원장, 장윤식 순천향대 교수 등 관련 분야 전문가가 위원으로 참여한다.

위원회에 참여한 김기창 고려대학교 교수는 “법과 수사기관, 사용자의 입장이 충돌할 때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사업자의 고민이 깊어질 수 있다”라며 “다양한 견해와 우려를 제시해 사업자가 올바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위원회의 역할”이라고 설명했다.

김기창 교수는 “자문위원회를 꾸린 다음카카오의 취지에 동감해 참여하게 됐다”라며 “사용자의 입장에 선 의견을 주로 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카카오 쪽에 따르면, 위원회와 다음카카오의 첫 번째 회의는 12월23일 열릴 예정이다. 구체적인 정보보호 정책 수립을 의논하는 일은 조찬 모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카카오는 지난 12월8일 카카오톡 비밀 채팅 기능과 그룹 채팅방 재초대 거부 기능을 구글 안드로이드 버전에 먼저 도입한 바 있다. 위원회가 꾸려진 17일은 애플의 iOS 버전 카카오톡에도 비밀채팅 기능을 도입했다. 다음카카오는 오는 2015년 초 첫 번째 투명성보고서를 발간해 사용자들의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