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소스 기업’ 페이스북

가 +
가 -

오픈소스 생태계는 누가 이끌고 있을까. 개발자, 비영리단체, 레드햇같은 오픈소스 기업이 떠오른다. 오픈소스 기술 기업만 참여하는 게 아니다. 구글, 마이크로소프트같은 대형 IT 기업 대부분은 오픈소스 기술에 기여하고 있다. 그중 페이스북은 올해 유난히 오픈소스 시장에서 두각을 보인 업체다. 그동안 인터넷기업 중 오픈소스 기술에 가장 관심을 보였던 곳이 구글이었다면, 이제 그 자리를 페이스북이 노리고 있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7
2014년 출시한 오픈소스SW만 107개

페이스북이 2014년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로 전환한 기술은 107개다. 3일에 1번 꼴로 새로운 오픈소스 기술을 발표한 셈이다. OSCON(오픈소스 컨벤션)같은 오픈소스 국제행사에 직접 참여해,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을 알리는 일도 열심히 했다. 페이스북이 오픈소스 기술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인 덕분에 개발자들은 웹, 모바일, 빅데이터, 확장성 있는 인프라 기술 등 새로운 웹 기술을 접할 수 있었다. 프로그래밍 언어부터 프레임워크, 알고리즘, 서버, 프론트엔드, 통신, 보안까지 다양한 기술이 오픈소스로 차례로 공개되고 있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5

▲페이스북은 2014년 OSCON(오픈소스컨벤션)에 참여해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 세션을 열었다(출처: 유튜브 영상)

iOS와 자바스크립트 관련 오픈소스 기술

페이스북이 공개했던 기술 중 올해 가장 인기 있었던 오픈소스 기술은 무엇이었을까. 바로 iOS와 자바스크립트 관련 기술이다. 페이스북에 따르면 iOS와 OS X 애니메이션 엔진 ‘’이 2014년에 가장 인기 있었다고 한다. 응용프로그램(앱) 효과를 주는 ‘쉼머’, 자바스크립트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해주는 ‘임뮤터블-JS’, 비동기식 전송을 도와주는 ‘에이싱크디스플레이키트’도 인기가 높았다. 자바스크립트의 정적 타입을 확인해주는 ‘플로우’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한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2

▲페이스북이 2014년 내놓은 오픈소스 중 가장 인기 있는 기술(출처 : 페이스북 블로그)

2014년 가장 주목받은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링크)

/ 쉼머 / 임뮤터블-JS / 에이싱크디스플레이키트 / 플로우 / 오스쿼리 / 플럭스/ 트윅스/ 볼트 / KVO컨트롤러 / 웹스케일SQL / 프록시젠 / 치젤 / 제스트 / fb플로

페이스북이 공개한 소스코드는 얼마나 유용할까. 혹시 쓸모없는 소스코드를 공개한 것은 아닐까. 그렇진 않다. 개발자들은 페이스북 오픈소스 코드에 관심을 보이고 직접 수정하고, 활발히 기여했다. 2014년에 페이스북 오픈소스 코드는 6만5천번 관심 있는 코드로 지정됐으며, 실제 코드가 ‘포크’(내 계정으로 소스코드를 복사하는 기능)된 횟수는 6천번이 넘었다. ‘풀리퀘스트’(소스코드를 수정하고 외부에 제출하는 기능)가 이뤄지는 속도는 2013년보다 3배 빨랐다. 5번 이상 기술 향상에 기여를 한 개발자는 200여명이었으며, 1천여명의 외부 개발자들이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 기여자로 참여했다.

2014년에는 개인 사용자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에 관심을 보였다. 어도비, 칸아카데미, 핀터레스트는 유저인터페이스(UI)를 구축하는 ‘리액트’를 도입했고 바이두, 박스, 위키피디아는 핵과 PHP를 위한 가상머신 ‘HHVM’을 사용했다. 에어비앤비, 드롭박스, 넷플릭스는 분산SQL 쿼리 엔진 ‘프레스토’를 설치하기도 했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4

▲기업에서 사용한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출처:페이스북 블로그)

SW기업으로서 자연스레 동참한 오픈소스 문화

페이스북은 오픈소스 기술에 왜 더 많은 관심을 가지게 됐을까. 이미 IT 기술 중 많은 기술이 오픈소스 기술로 구성됐다. 페이스북도 오픈소스 기술를 사용하고 있고, 이러한 혜택을 다시 제공하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오픈소스 문화에 동참하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페이스북은 항상 오픈소스 SW를 지지해 왔다”라며 “페이스북 초기 웹사이트는 PHP, 마이SQL, 맴캐시드같은 오픈소스 기술로 만들어졌다”라고 설명했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6

▲페이스북 오픈소스 홈페이지

페이스북은 SW 개발자가 많은 기업이다. 이러한 오픈소스 기술 문화를 이해하고 동참하는 건 어렵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오로지 봉사하는 마음에서 오픈소스 기술을 내놓았을까.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혹은 기술 시장의 흐름을 페이스북에 유리한 쪽으로 이끌기 위해서 오픈소스 기술 개발에 적극 나설 수도 있다. 이미 구글, 넷플릭스, 트위터같은 인터넷 기업이 오픈소스 문화에 적극적으로 합류했기 때문에, 페이스북이 동참하는 것도 자연스러워 보인다.

목표야 어쨌든, 이전에는 몰랐던 새로운 아이디어를 교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페이스북과 오픈소스에 기여하는 개발자 모두에게 이득을 주는 건 분명하다.

앞으로 페이스북의 오픈소스 기술에 대한 행보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페이스북이 공개한 오픈소스 기술은 225개다. SW뿐만 아니다.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면서 얻은 노하우도 내놓고, 하드웨어 기술도 오픈소스로 내놓고 있다.

<테크리퍼블릭>은 12월16일 보도에서 “미래에 페이스북은 기존 레드햇과는 다른 또 다른 형태의 오픈소스 기술 기업으로 등장할지도 모른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웹 시장이 점점 더 커지면서, 페이스북 오픈소스 기술은 앞으로 더욱 주목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Facebook_opensource_2014_05_ALL

▲페이스북 2014년 오픈소스 인포그래픽 (출처: 페이스북 블로그)

네티즌의견(총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