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DB 서비스’ 국내 사업 강화

가 +
가 -

오라클이 DBaaS(Database as a Service) 사업을 국내에서 강화한다. 오라클은 DBaaS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을 적극 공략할 예정이다.

장성우 한국오라클 DB사업부 본부장은 “여러 컨설팅 업체가 올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이 커질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라며 “오라클도 이러한 흐름에 맞춰 DBaaS 국내 사업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란 프라이빗 클라우드 와 퍼블릭 클라우드를 동시에 사용하는 환경이다. 장성우 본부장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하려면, 고객이 먼저 어떤 인프라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혹은 퍼블릭 클라우드를 적용할 지 결정해야 한다”라며 “내부에서만 사용하는 데이터가 있다면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축하고 개발, 테스트, 백업 같은 업무는 퍼블릿 클라우드 환경으로 구축하는 게 바람직하다”라고 설명했다.

oracle_private_dbaas_03

▲한국 오라클이 설명하는 DBaaS 장점(사진 : 한국오라클)

오라클은 고객이 어떤 클라우드를 사용하느냐에 따라 DBaaS를 다른 방식으로 제공한다. 먼저 프라이빗 클라우드을 보자. A 회사에는 수십개의 계열사가 있고, 데이터센터가 있다고 치자. 각 계열사는 서로 다른 시스템을 운영한다. 데이터센터는 각 계열사에 있는 정보를 모아주는 역할을 한다.

오라클은 A 회사에 클라우드 관리 기술과 구축 환경을 제공한다. 이러한 기술로 A 회사의 데이터센터는 계열사에게 자체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A회사 내부의 클라우드 운영과 거래는 데이터센터가 총괄하고 오라클은 초기 구축 단계만 도와주는 셈이다. 이렇게 되면 A 회사는 모든 계열사에 동일한 DBaaS 등 여러 클라우드 서비스를 빠르게 제공하면서, 데이터 인프라를 보다 안전하게 운영할 수 있다. 장성우 본부장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구축하면 내부 시스템이 통합되고 자동화 기술을 적용하기 더 편하다”라고 설명했다.

oracle_private_dbaas_02

▲프라이빗 클라우드에서 DBaaS를 제공하는 방식(사진:한국오라클)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에서는 DB 인프라 자원을 빌려준다. DB를 설치형으로 이용하면 고객 환경에 따라 설정을 바꿔줘야 하고 백업, 모니터링같은 업무가 추가된다.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은 이러한 수고를 덜어준다.

장성우 본부장은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는 서로 장점이 다르기 때문에 고객이 자유롭게 혼합해서 사용할 수 있게 도울 것”이라며 “오라클은 DB가 핵심 제품인 만큼 DBaaS도 경쟁사보다 안정성이 높고 서비스 종류가 더 다양하다”라고 강조했다.

oracle_private_dbaas_00_THUM

▲장성우 한국오라클 DB사업부 본부장(사진 : 한국오라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