빈트 서프 “디지털 데이터, 미래엔 못 읽을 수도”

가 +
가 -

‘인터넷의 아버지’ 빈트 서프가 데이터 보존 기술을 개발하자고 촉구했다. 미래 세대가 이전 세대 데이터를 읽지 못하는 경우를 피하기 위해서다.

빈트 서프는 인터넷의 근간을 이루는 TCP/IP 프로토콜을 개발한 인물이다. 현재 국제인터넷주소관리기구 의장이자 구글에서 부사장 자리를 맡고 있다.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이 빠르게 발전하는 게 좋은 걸까. 빈트 서프 부회장은 2월13일 미국 과학진흥협회 연례 회의에서 다른 시각을 보였다. 오히려 너무 빨리 기술이 발전해 과거에 저장된 많은 파일을 미래에는 읽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빈트 서프는 이러한 상황에 대해 “‘디지털 암흑 시대’를 맞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Vint_Cerf_01

▲ 빈트 서프 구글 부회장 (사진 : 위키피디아, CC BY 3.0)

디지털 암흑 시대를 피하기 위한 해결책은 무엇일까. 빈트 서프 부회장은 ‘디지털 양피지’를 제안했다. 디지털 양피지는 오래된 기술을 새로운 환경에서 읽을 수 있는 기술이다. 콘텐츠와 콘텐츠를 읽을 수 있는 인프라를 묶어 하나의 데이터로 만드는 게 핵심이다.

빈트 서프 부사장은 <BBC>와의 인터뷰에서 “콘텐츠와 그와 함께 작동하는 애플리케이션, 운영체제 구조를 한 번에 읽을 수 있는 스냅샷 데이터를 만들어야 한다”라며 “스냅샷 데이터의 표준을 어떻게 구축할지 등은 더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빈트 서프 부사장이 말하는 디지털 양피지 기술은 카네기멜론대학이 2006년부터 개발하고 있다. 카네기맬론대학은 ‘올리브 익스큐터블 아카이브’라는 프로젝트로 게임, 소프트웨어 등을 가상 머신 이미지 등으로 만드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디지털 양피지 기술은 이전부터 이야기된 바 있다. 시몬 로빈슨 451리서치 연구원은 “스토리지 업계서 이미 10년 전에 디지털 양피지 기술에 대해 논의했다”라며 “이러한 기술은 수익성이 보장되지 않아 기업이 투자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있다”라며 설명했다고 <PC월드>는 2월13일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