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MWC서 내놓는다

2015.02.23

LG전자가 오는 3월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글로벌 시장을 목표로 하는 보급형 스마트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2월2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품을 미리 공개했다. 3G와 LTE 이동통신네트워크를 모두 지원하는 제품으로 화면 크기와 쓰인 부품에 따라 4종류로 나뉜다. 이름은 각각 ‘LG 마그나’와 ‘LG 스피릿’, ‘LG 레온’, ‘LG 조이’다.

LG_sm

LG전자의 새 보급형 스마트폰 ‘마그나’, ‘스피릿’, ‘레온’, ‘조이'(왼쪽부터)

마그나와 스피릿은 보급형 스마트폰 중에서는 처음으로 곡면 화면이 적용된 제품이다. 마그나와 스피릿에 적용된 곡면 화면의 곡률은 3000R(반지름이 3m인 원의 곡면). 사용자의 얼굴에 부드럽게 밀착되는 정도의 곡률로, 손에 쥐기도 편하다.

또, 마그나와 스피릿의 곡면 화면에는 인셀터치 기술도 적용됐다. 액정디스플레이장치(LCD)와 터치 센서를 통합해 더 얇은 화면을 만드는 기술이다. 보통은 높은 가격의 스마트폰에 쓰이는 방식이다. 덕분에 마그나와 스피릿은 두께도 줄이고, 보다 또렷한 화면을 즐길 수 있도록 설계됐다.

마그나는 5인치 화면에 1.3GHz 쿼드코어 프로세서로 동작한다. 뒷면 카메라 화소는 800만개, 앞면 카메라 화소는 500만개다. 배터리 용량은 2540mAh로 비슷한 크기의 스마트폰 중에서는 높은 수준이다.

스피릿에는 4.7인치 화면이 들어갔다. 1.3GHz 쿼드코어 프로세서와 800만화소 카메라가 탑재됐다는 점은 마그나와 같다. 레온은 4.5인치, 조이의 화면 크기는 4인치다. LG전자는 새 보급형 스마트폰을 2월 안으로 브라질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이후 유럽 등 주요 시장에 순서대로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lg_sm_2_800

제품별 부품 성능표

sideway@bloter.net

기술을 이야기하지만, 사람을 생각합니다. [트위터] @Sideway_s, [페이스북] facebook.com/sideways86, [구글+] gplus.to/sideway [e메일] sideway@bloter.net